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아유미 "친오빠 같던 조세호, 남자로 보이기 시작" 핑크빛 고백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9-24 11:57 송고 | 2021-09-24 13:38 최종수정
iHQ '별에서 온 퀴즈'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가수 아유미가 최근까지 그냥 지인 정도로 느꼈던 방송인 조세호가 요즘 남자로 보이기 시작했다고 고백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iHQ '별에서 온 퀴즈'에는 개그우먼 신기루, 이은형, 홍윤화가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MC 김환은 "'조세호가 (아유미에게) 콩깍지 씐 것 같다'는 의심을 사실 많은 사람들이 했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김환은 "댓글이 있었다"라며 이에 대한 증거를 제시했다. 댓글에는 '세호랑 아유미랑 사귀었으면 좋겠다, 조세호가 아유미 좋아하는 거 아닌가?'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앞서 예고 영상에서 조세호와 아유미가 귓속말을 나누며 꽁냥꽁냥하는 모습이 포착되면서 러브라인(사랑구도)이 형성됐다.

조세호는 당시 상황에 대해 "그때 사실 아유미가 귓속말로 '말 시키지마'라고 했다"고 털어 놔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홍윤화는 조세호에 대해 "오빠가 옛날부터 약간 스위트함이 있다"며 "오빠를 보고 정말 멋있고 괜찮은 남자라고 느꼈던 순간이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예전에 대학로에 공연장이 있을 때 그곳에 누가 있는지 없는지도 모르는 상태에서 양손 가득 족발이랑 음식들을 사들고 와서 '우리 파이팅하자' 하고 새벽에 갔다. 그때 우리끼리 '남자 여자 할 것 없이 사람이 참 좋다'고 말했다"라고 미담을 소개했다.

이를 들은 아유미는 "너무 애기 때부터 세호 오빠를 친한 오빠 사이로 만나다보니 남자로 안 봤다"며 "그런데 요즘 만화방에서 매주 보다 보니까 남자로 보이더라. 이제는 친오빠가 아니라 매력적이라고 생각을 한다. 몰랐던 사실을 알게 되고 있다"라고 답했다.

이에 출연진이 환호하며 분위기를 몰아가자 아유미는 "이 분위기 너무 싫다"라며 부끄러워했다.

또 조세호는 "이건 당연한 거다. 남자가 여자를 봤을 때 이성으로 보는 건 당연한 것 아니냐"라고 당당하게 말했지만 이에 남창희는 "우리가 만들어줄 테니 이럴 땐 좀 가만히 있어라"라고 핀잔을 줘 주위를 폭소케 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