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전생에 씨받이 첩"…'두번 이혼' 방은희, 가슴 아픈 전생에 충격+눈물

'만신포차' 22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1-09-23 17:37 송고 | 2021-09-24 09:14 최종수정
유튜브 '만신포차'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배우 방은희가 자신의 과거에 대해 듣고 눈물을 보였다.

22일 공개된 유튜브 '만신포차' 영상에서는 방은희가 출연해 만신들로부터 다양한 이야기를 들었다.

이날 전생만신은 두 번의 이혼을 경험한 방은희를 보고 "가슴이 아프다"라며 그의 과거를 말하기를 꺼렸다. "방은희는 1세 아이의 영을 가졌는데 이후 9세 때 조상신이 들어와 영검하고 살았을 것"이라고 입을 연 전생만신은 "욕심을 부려야 하는데 배려를 하는 바람에 인생에서 놓친 것이 많다"라고 말했다.

전생만신은 방은희의 전생에 대해 "남자의 사랑을 받기 쉽지 않았을 거다"라며 "전생에 첩이었고 두 번의 생을 첩으로 살았다"라고 했다. 이어 "이 분은 씨받이 첩이라 가슴앓이와 독수공방을 했고 공허함을 술로 달래는 것"이라며 "(현생에서) 남자가 따라와도 자신도 모르게 발로 찼을 것"이라고 전했다.

모든 이야기를 들은 방은희는 눈물을 보였다. 방은희는 "언젠가 꿈에서 내가 궁에 앉아 머리를 틀고 하염없이 울고 있더라"라며 전생만신의 말에 공감했다. 이어 "연애를 많이 못해봤다. 남자를 무시 아닌 무시를 하다 보니 마음을 못 열었다"라고 덧붙였다. 이에 전생 만신은 "몸 안에 있는 할머니를 없애면 일이 해결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한편 '만신포차'는 유명 만신들과 핫한 손님의 인생 술자리를 다루는 프로그램이다. 유튜브 채널 베짱이엔터테인먼트를 통해 공개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