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철승 "이재명과 여배우 뭔가 섬싱 느낌…험난한 삶이 남긴 '하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9-23 08:56 송고 | 2021-09-23 14:47 최종수정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22일 서울 동작소방서를 찾아 소방관들을 격려하고 있다.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박원순 유족 변호인인 정철승 변호사는 이재명 경기지사가 '여배우 스캔들' 등 일부 결격 사유가 있지만 그의 삶을 볼 때 이해할 측면이 있다며 감싸 안았다.

이 지사를 나름 호평했지만 '병 주고 약 주고도 아닌 이낙연식 표현', '실망이다'라고 정 변호사를 비판하는 댓글이 달렸다.

개혁 진보 성향인 정 변호사는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무런 근거 없는 내 느낌일 뿐"이라는 전제 아래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중 선두를 달리고 있는 이재명 지사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풀어냈다.

정 변호사는 "이재명 지사가 모 여배우와 뭔가 섬싱이 있었던 것 같고, 경악스러운 욕설에 대한 해명도 뭔가 변명같고 감정 조절도 잘 안되는 성격인 듯도 싶다"라며 이 지사의 아픈 구석인 형수 욕설 건과 여배우 스캔들(추문)을 지적했다.

이어 "그런 하자들은 이재명 지사가 살아온 험난한 삶이 그에게 남긴 상처나 트라우마에서 기인된 것이 아닐까"라며 힘들게 살아온 환경 등으로 인해 험한 말도 튀어나왔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정 변호사는 "그의 환경에서 얻은 정신적 상처나 트라우마를 이해한다면 그 외의 결격사유들은 뭘까?"라며 별로 보이지 않는, 흠결 없는 후보라고 판단했다.

따라서 "극빈 계층에서 대통령 후보까지 자수성가한 이재명 후보에게 조금의 어드밴티지(이점) 정도는 줘도 되지 않을까?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라며 이 지사의 자질을 볼 때 욕설 등의 흠결은 봐줘도 될 것 같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

23일 오전 8시 50분 현재 정 변호사 글에는 300개가 넘게 댓글이 달렸으며 주로 정 변호사를 비판하는 내용이었다. 

'정 변호사의 글은 보수 성향 시민을 대표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평상시 정 변호 어법과는 낯설게 느껴진다', '떡 하나 던져주는 듯이 글을 마무리하면 이재명을 지지하는 글이 되냐', '병 주고 약 준 글도 아닌 이낙연스러운 글'이라는 등 정 변호사 생각을 비난했다. 

그런 가운데 '보통 사람들이 하는 일반적인 생각', '그 정도의 흠결은 대선후보 자격에 끼치는 영향은 미미하다고 보는 견해가 있다'는 등 정 변호사 생각을 옹호하는 댓글도 달렸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