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이준석 "임기말 文정부 대북 어젠다 제시 의아…신중하게 움직여야"

송영길 '北 바람직한 행동엔 보상 따라야' 주장엔 "외교 냉정하게 평가해야"
"임기초 바이든 행정부, 임기말 文정부 보단 차기 정부와 논의하고 싶을 것"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2021-09-23 01:34 송고 | 2021-09-23 03:20 최종수정
4박6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한 이준석 대표 등 국민의힘 방미단이 22일(현지시간) 미 워싱턴DC 덜레스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기념촬영에 응하고 있다. © 뉴스1

미국을 방문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2일(현지시간) 문재인 대통령이 전날 유엔총회 기조연설에서 ‘남북미간 종전선언’을 제안하는 등 대북 어젠다를 내놓고 있는 데 대해 “문재인 정부가 임기 말을 앞두고 이런 저런 (대북) 아젠다를 내놓는 것이 국제적으로 의아하게 생각할 부분이 있고, 국내에서도 대선에 영향을 줄 수 있기 때문에 신중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워싱턴DC 덜레스 국제공항 입국장에서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과거에도 보면 남북정상회담도 그렇고 대선을 앞두고 급하게 진행했던 외교적 일정들이 국민들에게 좋은 평가를 받지 못했던 적이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가 신중하게 움직였으면 좋겠다”고 거듭 강조했다.

이 대표는 먼저 미국을 찾은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북한의 바람직한 행동에 대해선 보상이 따라야 한다’며 대북 인도적 지원 재개와 개성공단 복원 등을 대안으로 제시한 데 대해 “외교라는 것은 냉정하게 평가해야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송 대표께서 북한에 대해서 긍정적 시각을 가진 것은 알겠지만, 우리 국민들 입장에선 북한을 신뢰할 수 없는 일련의 행동들도 있었기 때문에 저는 그런 부분을 냉정하게 미국 조야에 전달하고 상의하는 게 중요하지, 너무 희망적인, 낙관적인 접근만 강조돼선 미국의 신뢰를 얻기 어려울 것이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 대표는 대북 인도적 지원에 대해선 “저는 기존 대한민국 틀에서 벗어난 추가적인 움직임이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은 하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부) 임기 말이기 때문에 아마 임기 초인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 입장에선 차기 정부와 논의하고 싶은 게 강하지 않을까 예상을 해본다”고 밝혔다.

4박6일간의 일정으로 미국을 찾은 이 대표 등 국민의힘 방미단은 미국의 인도·태평양 외교안보전략을 총괄하는 커트 캠벨 미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조정관을 만나고 싱크탱크 인사들과도 접촉할 예정이다.

그는 방미 일정과 관련해 “미국 관계자들에게 우리 국민의힘 같은 경우엔 지금까지 문재인 정부에 비해 한미간의 관계, 미일 관계를 바탕으로 한 동아시아 안보체제 등에서 다른 모습을 보일 것이라는 인식을 각인시키고자 한다”며 “그 외에도 인도·태평양 전략 등에 있어서 대한민국의 역할이 무엇인지 같이 논의해서 저희 의견을 전달하고 합리적으로 배워서 같이 갈 수 있었으며 좋겠다”고 말했다.

이번 방미단에는 이 대표 외에 정진석 국회부의장과 김석기 당 재외동포위원장,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소속인 조태용·태영호 의원, 서범수 당대표 비서실장, 허은아 수석대변인이 함께한다. 방문지는 미국 워싱턴·뉴욕·로스앤젤레스(LA) 세 곳이다.


gayunlov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