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정은, 현실 자매 일상 공개…딘딘 "말투 거의 중대장" 너스레

'호적 메이트' 21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1-09-21 19:59 송고 | 2021-09-22 15:05 최종수정
MBC '호적 메이트' © 뉴스1

'호적 메이트' 배우 김정은이 현실 자매의 일상을 공개해 웃음을 안겼다.

21일 오후 방송된 MBC 추석 파일럿(시험) 예능 프로그램 '호적 메이트'에서는 배우 김정은 자매의 일상이 담겼다.

이날 김정은의 친동생, 플루티스트 김정민이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김정은은 테니스로 일과를 시작하며 동생 김정민과의 여행을 떠났다.

여행에 앞서 김정은은 카페, 세탁소 등을 방문하며 평소처럼 행동했고, 분주한 김정은의 모습에 김정민은 "정신이 하나도 없다"며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그러나 거침없이 지시하는 김정은의 모습에 이를 지켜보던 딘딘은 "말투가 거의 중대장"이라고 너스레를 떨기도.

더불어 김정민은 큰소리를 내는 김정은에게 "버럭 김정은이야?"라고 말하는 등, 현실 자매의 모습을 공개해 재미를 더했다.

한편, MBC '호적 메이트'는 신개념 관찰 예능 프로그램으로 요즘 형제, 자매간 서로를 일명 '호적 메이트'로 부르는바, 태어나보니 호적 메이트가 된 다른 듯 닮은 본격 남의 집 형제자매 탐구 프로젝트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