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우리를 밟고 가라 배신자야"…박정희 생가서 유승민 '혼쭐'

"과거에 어떤 정치적인 선택을 했든 이제는 힘합쳐 정권교체 해야"
"탄핵이후에 보수분열과 문재인 정권 탄생에 큰 책임느껴"

(구미=뉴스1) 정우용 기자 | 2021-09-19 15:47 송고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추석연휴 둘째 날인 1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를 찾아 추모관에서 헌화하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박근혜 지지자들의 극렬한 저항 속에 간신히 추모관에 도착할 수 있었다. 2021.9.19/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추석연휴 둘째 날인 1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생가를 찾아 추모관으로 향하고 있다. 유 후보는 이날 박근혜 지지자들의 극렬한 저항 속에 간신히 추모관에 도착할 수 있었다. 2021.9.19/뉴스1 © News1 정우용 기자

추석 연휴 이틀째인 19일 경북 구미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를 방문한 유승민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의 극렬한 항의에 가로막혀 1시간 여 동안 추모관에 들어서지도 못하는 등 곤욕을 치렀다.

유 후보는 이날 오후 1시쯤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도착했으나 우리공화당 당원과 박근혜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1시간 여 전부터 입구를 막고 서 진입을 막는 바람에 30여m의 추모관에 들어가는데 1시간이나 걸렸다.

이들은 "반드시 유승민 너를 응징하겠다"는 플래카드를 들고 유 후보의 추모관 진입을 막았으며 "배신자 역적. 감히 어데!", "박근혜 대통령님 우리가 반드시 지키겠습니다", "박근혜 대통령 석방이 민심입니다", "한번 배신자는 영원한 배신자", "죄없는 박근혜 대통령을 탄핵시켜놓고 자기가 대통령이 되겠다고 한다" 등의 피켓을 들고 유 후보를 비난했다.

이들 중 일부는 추모관을 오르는 골목에 드러 누워 "우리를 밟고 가라. 박정희 전 대통령이 눈물흘리고 계신다. 배신자야"라고 외치기도 했다.

경찰의 호위 속에 간신히 추모관에 도착한 유 후보는 헌화·분양한 뒤 "정치를 하기 이전부터 박정희 전 대통령을 많이 존경해왔는데 자주 찾아오지 못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러면서 "오늘 (추모관을) 오랜만에 찾아왔는데 앞에서 많은 소란이 있었다" 며 "그래도 참배를 드리고 (박정희 전 대통령과 육영수 여사의) 사진들을 둘러보게 돼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 이후에 보수가 분열되고 시민들 사이에 이렇게 분열이 되고 시민으로서 또 정치하는 사람으로서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에 참여하는 것 조차 이렇게 어려운 우리 현실이 매우 안타깝다"고 말했다.

이어 "탄핵 이후에 보수가 분열된 데 대해서 저는 늘 큰 책임을 느끼고 또 저한테 많은 비난과 욕설을 하신 저 시민들하고 화해를 하기 위해서 대구·경북에 자주 찾아오고 있다" 며 " 저분들께서도 나라를 걱정하는 마음은 다 똑같을것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문재인 정부의 실정에 대해서 많은 국민들께서 정말 환멸을 느끼시고 좌절하고 계시기 때문에 우리가 과거에 어떤 정치적인 선택을 했든 이제는 내년 3월 9일 대선을 위해서 힘을 합쳐서 정권 교체를 꼭 할 수 있으면 좋겠다"고 강조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에 대해서는 "양심과 소신에 따라서 탄핵을 찬성했다" 며 "탄핵 이후에 보수 정치권과 보수 유권자들이 분열하고 갈등을 빚게 되고 또 문재인 정부가 이렇게 탄생한 그런 부분에 대해서는 제 책임이 있고 송구하다" 며 "저를 비난하고 욕하고 그런 분들하고도 다 화해를 해서 정권교체를 (함께)해야 될 같은 동료들이라고 생각을 한다"고 구애를 했다.

추모관 참배를 마친 유 후보는 또다시 박근혜 지지자들의 제지로 차량으로 이동하는데 30여분이나 걸렸고 차에 타고 나서도 일부가 차앞에 드러 눕는 등 이동을 못하게 해 25여분간 차에 갇혀 있었다. 이 와중에 지지자 1명이 탈진해 119에 실려가기도 했으며 3명의 경상자가 발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의 제지로 간신히 이동한 차량이 박정희 전 대통령 생가 앞 6차선 도로고 진입하자 일부 우파 시민들이 도로까지 뛰어나와 이동을 저지하는 등 5분동안 대로에서 대치하는 우여골절끝에 유 후보가 탄 차량은 겨우 출발할 수 있었다.


newso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