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희진, 도쿄올림픽 눈물 해명 "안 울어, 가리고 욕했다" [RE:TV]

'전지적 참견 시점' 18일 방송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2021-09-19 05:10 송고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국가대표 배구선수 김희진이 도쿄올림픽에서 눈물을 흘리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김희진과 이인희 매니저의 참견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김희진과 매니저는 화보 촬영 전 박정아 선수를 만났다. 김희진과 박정아는 중학생 때부터 알고 지낸 친한 친구다. 박정아는 김희진을 처음 봤을 때 '잘생긴 남자가 뛰어온다'라고 생각했고, 친구와도 "저 오빠 진짜 잘생겼다"라고 말했다고 해 웃음을 줬다. 김희진은 박정아의 첫인상에 대해 "진짜 말랐었다. 키 크고 빼빼 말랐다"고 말했다.

매니저는 박정아에게 2020 도쿄올림픽 한일전 5세트에서 득점했을 때 어땠느냐고 물었다. 박정아는 "본능적으로 한 건데 언니들은 전략이라고 하더라"고 말했다. MC들은 이길 줄 알았느냐고 물었다. 김희진은 "점점 점수를 따라잡고, 일본 흐름을 김연경이 파악했다. 즉흥으로 나온 작전이 잘 맞았다. 예상대로 다 됐다"고 말했다. 김연경은 선수들에게 파이팅을 불어넣으며 '후회하지 말자'라고 말했다. 김희진은 '화이팅'과 '후회하지 말자' 중 '후회하지 말자'는 말이 더 와닿았다고 얘기했다.

경기 중 김희진이 우는 듯한 장면이 포착됐는데 김희진은 "아니다. 티셔츠로 가리고 욕했다"고 밝혔다. 득점할 수 있는 상황에 실패했기 때문에 스스로를 채찍질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희진과 박정아는 3년 뒤 있는 2024 파리 올림픽 얘기를 하면서 의지를 다졌다.

한편 김희진은 남다른 패션 감각을 자랑했다. 매니저는 김희진의 패션에 대해 "감각도 뛰어나고 쇼핑하는 걸 좋아해서 방에 가면 못 보던 옷들이 많이 있다. 요즘 유행하는 감성으로 옷을 잘 입는다"고 증언했다. 향수도 여러 병이 있었다. 매니저는 "매일매일 향기가 다르다"고 말했다. 김희진은 "단체 숙소이다 보니 세탁기를 같이 쓴다. 냄새가 안 좋지 않을까 생각이 들어서 섬유 유연제를 잘 선택하고 향수 같은 것도 적절히 잘 뿌린다"면서 "코튼 계열 향을 좋아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날의 패션이나 날씨에 맞춰 다른 향을 뿌린다고 한다.


aaa3077@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