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부모·여동생 살해 뒤 SNS 업로드…美 15세, 체포 직전 극단 선택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09-18 14:35 송고
윌리엄 퀸스 콜번 3세(15·맨 오른쪽)는 자신의 부모님과 여동생을 총으로 쏴 살해한 뒤 극단적 선택을 했다. (고펀드미 갈무리)© 뉴스1

텍사스의 한 10대 소년이 극단적 선택하기 직전 자신의 가족을 살해하고 시체 사진을 소셜 미디어에 올려 충격을 주고 있다.

17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윌리엄 퀸스 콜번 3세(15)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아버지 윌리엄 벅 콜번 주니어(63) △어머니 야나 콜번(53) △여동생 엠마 콜번(13)과 반려견 두 마리를 총으로 쏴 살해한 뒤 시신을 사진 찍어 올렸다.

이 사진을 제보받은 현지 경찰은 곧바로 출동해 콜번 3세를 찾았고, 자택에서 그를 발견할 수 있었다. 그러나 그는 자신이 부모와 여동생을 살해했다는 사실을 인정한 뒤, 경찰에 체포당하기 직전 스스로 총을 쏴 목숨을 끊었다.

현지 경찰은 "그는 적어도 두 자루 이상의 총을 가지고 있었다"면서 "한 학교를 찾아 더 많은 폭력을 저지르겠다고 협박도 했다. 그만큼의 무기와 탄약도 소지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신속한 조치 덕분에 더 나쁜 일이 발생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남동생의 총격 사건으로 부모와 여동생을 잃은 장녀 마하리아 베츠는 큰 충격을 받았다. 베츠는 "그날은 어머니의 53번째 생일이었다. 축하 파티로 흥분된 상태였는데, 이런 소식을 듣게 됐다"며 슬퍼했다.

현재 베츠는 사망한 가족의 장례 비용을 모금하고 있다. 그는 "상상도 못 한 일이 일어났다. 나는 혼자 아무것도 준비하지 못했다"면서 "가족들의 죽음을 함께 애도해달라"며 기부를 요청했다. 현재 1만2000달러(약 1480만원)가 조금 넘는 액수가 모인 상태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