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너무 섹시해" 에바 포피엘, 빨간색 비키니 입고 아찔 몸매 뽐내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9-18 13:39 송고 | 2021-09-19 19:37 최종수정
방송인 에바 포피엘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방송인 에바 포피엘이 빨간색 비키니는 입고 아찔한 몸매를 뽐냈다.

지난 16일 에바 포피엘은 자신의 SNS를 통해 "웃어요. 통통해도 괜찮아. 건강이 최고. 해수욕장 전세 냈다. 사람 한 명도 없어 잠시 마스크 벗고 인증샷. 2021년 여름 아이들 바다를 한 번도 못 갔다고 꼭 가고 싶다고 해서 다녀왔어요~^^"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 에바 포피엘은 인적이 드문 해변에서 빨간색 비키니를 입고 아들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꾸준한 운동으로 다져진 탄탄하고 굴곡진 S라인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특히 아이 둘 엄마라는 말이 믿기지 않을 정도로 완성된 굴곡 있는 마네킹 몸매가 감탄사를 끌어냈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와~건강미. 외국 배우 화보인 줄 알았어요", "너무 아름답고 예뻐요", "애기 엄마 맞나요", "너무 섹시하네요"라면서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에바 포피엘은 1981년생으로 영국인 출신 방송인이다. 그는 2010년 한국인 남성과 결혼,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다. 현재 SBS 예능 프로그램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 중이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