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찰~칵!' 충북 청주서 여교사 5명 몰카 찍은 고교생 입건

해당학교 강제 전학 처분

(청주=뉴스1) 조준영 기자 | 2021-09-17 18:26 송고
© News1 DB

충북 청주에서 고등학생이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 여교사 5명의 신체 일부를 불법 촬영하다가 적발돼 경찰에 입건됐다.

17일 경찰 등에 따르면 청주 모 고등학교 3학년 학생 A군이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촬영죄 혐의로 입건됐다.

A군은 지난 7~8월 두 달 동안 여교사 5명의 신체 일부를 몰래 촬영한 혐의를 받는다.

A군은 최근 휴대전화 카메라를 이용해 한 여교사 치마 속을 촬영하려다 덜미를 잡혔다. 피해 여교사는 학교전담경찰관(SPO)에게 즉시 신고했다.  

현재까지 불법 촬영물은 제3자에게 유포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A군이 재학 중인 고등학교는 교권보호위원회를 열어 강제전학 처분을 내린 것으로 전해졌다. 위원회는 '학생 장래를 고려한다'는 이유로 퇴학 처분은 내리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reas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