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에너지ㆍ중공업

'친환경 기조' 삼성물산, 이번엔 S-OIL과 '맞손'…청정수소협력

청정수소·청정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 발굴…국내도입 인프라 구축 협업
남해화학·한국남부발전·한국가스공사·현대로템 등 수소분야 협업 확대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 | 2021-09-17 15:05 송고
삼성물산·S-OIL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식 기념 촬영. 왼쪽부터 고정석 삼성물산 상사부문 사장, 류열 S-OIL 사장.(삼성물산 제공) © 뉴스1

수소 등 친환경 사업 강화를 위해 파트너십을 확대하고 있는 삼성물산이 이번엔 S-OIL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을 위해 손을 잡았다.

삼성물산 상사부문은 17일 서울 마포구 S-OIL 사옥에서 S-OIL과 '친환경 수모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은 해외 청정수소·청정암모니아 생산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국내 도입 인프라 구축에 협업하기 위한 목적에서 체결됐다. 또 연료전지 등 수소 활용 분야 사업과 친환경 바이오 연료 사업 개발 등 신사업 분야도 협업할 예정이다.

양사는 사우디 등에서 경쟁력 있는 청정수소·청정암모니아를 도입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 국내 유통 모델 개발 등 수소 사업 분야에서 협력한다. 이와 함께 탈탄소 차세대 에너지 사업에서도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삼성물산은 글로벌 네트워크와 해외 사업 역량을 바탕으로 해외 청정수소 생산 프로젝트 개발부터 이를 국내에 도입·활용하는 데 이르기까지 전반적인 사업 모델 개발과 글로벌 시장 정보 분석 등 역할을 맡는다.

S-OIL은 세계적 수준의 원유정제, 석유화학 설비를 갖춘 에너지 화학 기업으로서 국내 생산시설 등 인프라를 효과적으로 결합해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공동 개발에 노력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도 삼성물산은 친환경 사업 강화 기조 아래, 에너지 분야의 역량 있는 다양한 파트너들과 수소 분야에서 협업을 확대하고 있다.

지난달 남해화학, 한국남부발전과 해외 청정수소 도입 및 활용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해 수소 분야 파트너십을 강화한 바 있으며, 9월에는 한국가스공사, 현대로템 등과 함께 융복합 수소충전소 구축·운영을 위한 합작법인 설립에 참여했다.

이번에는 S-OIL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유 사업 파트너십 협약을 체결하는 등 수소 분야에서 신사업 포트폴리오를 다변화하고 있다.

삼성물산 관계자는 "지난해 국내 비금융사 최초로 선제적으로 탈석탄 선언을 한 이래로 수소 사업 이외에도 태양광 등 신재생 에너지 개발 사업, 2차 전지 소재 공급 등 친환경 분야 사업을 강화하고 있다"며 "향후에도 다양한 파트너사들과 신규 사업을 지속 발굴하며, 성장 기반 마련과 사회적 기여 제고에 노력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ku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