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허이재 말 사실…촬영 중 방 잡고 없어져, 기혼자들 많다" 관계자 폭로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1-09-17 14:23 송고 | 2021-09-17 14:42 최종수정
유튜버 인지웅 채널 영상 갈무리 © 뉴스1

배우 허이재가 유부남 배우의 성추행 폭로 이후 아이돌 트레이너 출신 안무가 인지웅이 허이재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

아이돌 댄스 트레이너 겸 유튜버 인지웅은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허이재의 말이 사실인 이유 나도 많이 봤으니까'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먼저 인지웅은 "허이재가 말한 배우 판에서 왜 이런 일들이 생기는지, 그 사람이 얘기했던 말들이 왜 거짓이 아닌지에 대해 얘기하고 싶다. 나 역시 배우 춤 하나로만 먹고살 수 있으면 참 좋은데 어릴 땐 더 높이 올라가고 싶었다. 그래서 연예계와 협회 관련자들과 자주 어울렸다. 그때 그 판의 실체를 봤다"라고 관련 내용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인지웅은 "쉽게 가십(소문)으로 치부할 얘기가 아니다. 한국 배우계 병패를 물고 있는 사건"이라며 "배우 판에 왜 이런 일이 생기는가, 네티즌들이 당사자가 어떤 배우인지 찾고 있는데 내가 저격할 생각은 없다. 하지만 이 사람이 말한 얘기가 거짓이 아닐 수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쪽에서 일하는 분들은 알면서 쉬쉬하는 경우 너무나 많다. 저도 엔터 쪽에서 오래 일했고 현역 배우 친구들도 있다”라고 설명을 이어갔다.

인지웅은 또 "이쪽 동네가 기가 막히다. 방송판에서 오래 일한 분들은 알 거다"라며 "소문이 파다하다 알면서 그냥 다 넘기는 경우가 많다. 드라마 촬영하는데 점심시간, 브레이크 타임에 한두 시간씩 없어지는 배우들이 있다. 둘이서 그냥 사라져 버린다. 방을 잡고 쉬고 온다. 그런데 이 둘은 가정 있는 사람들이 더 많다"라며 "정말 말도는 일인데 이런 것들이 비일비재하다. 이런 건 쉬는 시간을 만들 수 있는 짬이 찬 배우들만 할 수 있다. 신입급은 휴게실에서 쉰다"라고 말했다.

인지웅은 "회식 때는 더 X판이다. 연예계에 오래 몸담은 사람들이 고인 물이 됐다"라고 폭로했다.

이어 "정말 말도 안 되는 것 같지만 이런 일은 비일비재하다. 젊은 배우끼리는 이런 일 없다. 30대 후반 40대 초반 분들이랑 촬영해보신 분들, 별의별 일 다 있었을 것이다. 앞으로 허이재 같은 분들이 다시는 안 나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앞서 배우 허이재는 과거 촬영장에서 있었던 유부남 배우의 성관계 요구와 폭언들을 폭로했다. 해당 선배는 허이재에게 잠자리를 요구했고, 거절을 당하자 폭언을 일삼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해당 배우를 추정하는 여러 가지 뜬소문이 퍼지기도 했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