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손흥민 이어 베르바인과 모우라까지 잃은 산투 감독 "끔찍한 기분"

토트넘, UECL서 렌스와 2-2 무승부

(서울=뉴스1) 안영준 기자 | 2021-09-17 10:50 송고
토트넘 홋스퍼의 누누 산투 감독 © 로이터=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토트넘 홋스퍼를 이끄는 누누 산투 감독이 "끔찍한 기분"이라는 말로 현재의 심정을 표현했다.

토트넘은 17일(한국시간) 프랑스 렌 로아존 파크에서 열린 스타드 렌과의 2021-22 UECL G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2-2로 비겼다.

토트넘은 조 선두 싸움을 벌여야 할 경쟁자를 상대로 졸전 끝에 이기지 못한데다, 주축 선수들이 대거 부상을 당해 고민이 깊다.

이날 토트넘은 전반 30분 스티븐 베르바인이 고통을 호소하다 교체됐고 후반 9분 루카스 모우라마저 부상으로 쓰러졌다. 손흥민이 대표팀 일정 중 부상으로 입어 빠진 상황에서 핵심 선수의 추가 이탈로 전력에 큰 차질이 생겼다.

산투 감독은 UEFA와의 인터뷰에서 "지금 내 기분은 끔찍하다. 솔직하게 다 말하겠다. 왓포드전 이후 우리에게 일어난 모든 일들은 다 악재인 게 맞다"며 주전 선수들의 이탈에 따른 고충을 토로했다.

이어 "하지만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결과를 내야하는 게 축구다. 악재 속에서도 다음 경기에서는 결과를 내기 위해 노력하겠다. 이 과정을 통해 우리는 분명 더 강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EPL서 3연승을 달리던 토트넘은 손흥민의 부상으로 빠진 4라운드에서 첫 패배를 당하며 주춤한 상태이며, 큰 야망을 갖고 나선 UECL에서도 승리를 따내지 못하는 등 쉽지 않은 상황에 놓여 있다.

손흥민은 부상으로 한동안 경기에 나설 수 없다 © 로이터=뉴스1



tre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