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경제 > 일반동향

더딘 수소충전소 구축…고가 안전장비 '절반' 활용 못하고 있는 상황

양금희 의원 "180개 안전 장비 중 91개만 실제 보급"
현재까지 구축된 수소총전소 112기…당초 목표치 대비 62.2%

(세종=뉴스1) 나혜윤 기자 | 2021-09-17 10:55 송고 | 2021-09-17 15:17 최종수정
© 뉴스1

정부가 수소충전소에 대한 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고가의 점검장비를 사놓고도 전체 구매량의 절반 가까이를 활용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17일 나타났다.

국회 산업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양금희 국민의힘 의원이 한국가스안전공사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정부가 지난해와 올해 총 17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구매한 수소충전소 자체 안전 점검 장비는 180개다. 이 중 실제 수소충전소에 보급된 것은 구매한 것의 절반인 91개다.

수소충전소 자체 점검장비는 4종이 한 세트로, △수소가스 누출검지기 △접지저항 측정기 △열화상 측정기 △표준가스 분사장치 등으로 이뤄져있다. 세트당 가격은 753만원 가량이다.  

이같은 고가의 장비가 활용되지 못하고 있는 것은 수소충전소 확충이 더디게 이뤄지고 있기 때문이다. 현재까지 구축된 전국의 수소충전소는 총 91곳 112기다. 이는 당초 정부가 목표한 180기의 62.2% 수준이다.

정부는 2019년 수소경제 활성화 로드맵 발표 이후, 올해 수소경제 전담기관 사업계획 설립을 통해 수소경제 실현을 위한 지원책과 제도적 기반을 준비 중이다.

하지만 수소 인프라의 핵심인 충전기는 현재 목표량에 미달하는 수치인 상황이다. 달성을 위해서는 남은 기간 동안 1달에 17기의 충전소를 설치해야 해 인프라 보급에 차질을 빚을 수 있을 것이란 우려가 제기된다.

양금희 의원은 "충전소 인프라 구축과 안전관리는 수소경제의 핵심으로, 정부는 목표치 설정에 더 치밀하고 현실적이어야 한다"면서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서는 실적달성 홍보에 급급할 것이 아니라 주민수용성·안전·충전소 간 거리·물리적인 시간 등을 고려한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목표 설정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freshness410@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