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언론 접촉 중단' 선언한 조성은 "윤석열 은폐 시도하면 다시 등장할 것"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1-09-17 09:16 송고 | 2021-09-17 09:38 최종수정
17일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한 조성은씨.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고발 사주' 의혹 제보자인 조성은씨는 17일, 앞으로 언론과 접촉을 끊겠지만 만약 "사건 은폐를 시도한다면 다시 등장할 수밖에 없다"고 제대로 수사해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물을 것을 요구했다.  

조씨는 처음엔 사건이 보도되는 것에 부담을 느껴 "김웅 의원에게 상의하겠다"라는 말까지 했지만 자신의 생각보다 빨리 보도가 터져 나왔다고 지적했다.

조성은씨는 이날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 출연에 앞서 페이스북을 통해 "이번이 마지막 언론 인터뷰가 아닐까 생각한다"며 언론 접촉 자제를 선언했다.

진행자가 이 점을 들면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이 있는가"라고 묻자 "윤석열의 대검은 책임을 달게 받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책임을 회피하거나 거짓으로 일관한다면 다시 언론전을 펼쳐 하나하나 벗겨내겠다는 경고인 셈이다.

언론접촉을 끊겠다는 이유에 대해 조씨는 "어제 사건이 대검에서 중앙지검 공공수사1부로 배당되는 등 수사가 본격화됐다"며 따라서 "제보자로서 할 일은 끝났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조성은씨는 "뉴스버스 제보를 의도했는지 아니면 취재를 당했는지"라는 물음에 '반반'이라는 취지의 답을 했다.

그는 "취재를 당했다까지는 아니지만 적극적인 의지는 없었다"며 "취재가 들어 올수록 부담을 느꼈다"고 했다.

이어 "보도를 강행하면 '김웅한테 상의할 수밖에 없다'라는 말까지 했다"고 주장했다. 그렇지만 "이렇게 갑작스레 보도할 줄 몰라, (김웅 의원과는) 상의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