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노원 아파트 50대 부부 탄 승강기 1층서 20층까지 치솟아 '아찔'

도르래 마모로 균형추 추락…종로에선 갇힘 사고도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2021-09-17 08:54 송고 | 2021-09-17 11:18 최종수정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한 아파트 엘리베이터.2021.2.9/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서 승강기 사고가 잇따라 발생했다.

소방당국에 따르면 16일 오후 10시53분쯤 서울 노원구 한 아파트에서 3층에 가기 위해 1층에서 출발한 승강기가 갑자기 20층까지 치솟는 사고가 났다.

당시 승강기 안에는 50대 부부가 타고 있었고,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20여분 만에 구조됐다. 그 중 남편은 허리 통증을 호소해 병원으로 옮겨졌다.

소방당국은 승강기 도르래가 마모돼 균형추가 추락하면서 발생한 사고로 보고 자세한 사고 원인을 조사 중이다.

이날 오전 8시22분에는 종로구 명륜동 일대에서 승강기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당시 전신주 변압기 선로 이상으로 4건의 승강기 갇힘 사고가 발생했지만 출동한 소방관에 의해 4명이 구조됐다. 인명피해는 없었다.


lgir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