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檢 사칭에 위치 추적까지"…업비트, 1.2억원 규모 암호화폐 탈취 막았다

업비트, 이상거래감지 시스템 고도화·신속 대응으로 보이스피싱 피해 예방
보이스피싱 사기단 인출책 정황 포착…경찰 신고로 용의자 현장 검거

(서울=뉴스1) 송화연 기자 | 2021-09-17 08:56 송고 | 2021-09-17 09:27 최종수정
© News1 DB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 업비트(운영사 두나무)는 상시 모니터링 및 신속한 대응으로 1억2000만원 상당의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 피해를 막았다고 17일 밝혔다. 업비트의 신고로 경찰은 인출책으로 의심되는 용의자를 현장 검거했다.

업비트는 최근 검찰을 사칭하는 보이스피싱 사기단의 암호화폐 지갑으로 의심되는 주소를 확인하고, 해당 주소로의 출금을 막았다. 이에 더해 과거 해당 주소로 출금한 이력이 있는 회원들의 거래 활동을 상시 모니터링했다.

지난 15일 문제의 주소로 출금한 이력이 있는 업비트 회원 A씨와 B씨가 추가로 출금하려는 정황이 업비트 이상거래 탐지 시스템에 포착됐다. 업비트는 이들의 출금을 즉시 정지하고 유선 연락을 취해 사실을 알려 경찰 신고를 당부했다.

A씨의 진술에 따르면 검찰을 사칭한 보이스피싱 조직은 A씨 개인정보가 유출돼 범죄에 연루됐다며, 피해자임을 입증하기 위해 암호화폐를 요구했다. 조직은 A 씨에게 앱 설치를 강요했고, 설치 순간 위치추적, 카메라, 마이크 등을 해킹해 피해자의 일거수일투족을 추적했다.

조직은 A씨가 수사기관과 업비트에 전화할 수 없게 제어했고, 금융감독원 홈페이지에서 사건번호로 검색하게 한 뒤 실제와 같이 조작된 사건 정보를 열람하게 하는 등 고도화된 수법을 활용했다. 또한 전화의 발신자 정보 역시 검찰과 금융감독원의 번호와 동일하게 조작하며 피해자의 의심을 피했다.

업비트가 A씨에게 유선으로 연락했을 당시, 그는 보이스피싱 사기단에게 추가로 돈을 입금하기 위해 은행으로부터 대출받은 3000만원을 업비트 계정에 예치해 둔 상태였다. A씨는 4000만원을 추가로 대출받기 위해 제2금융권에 심사 중인 상황이었다.

A씨는 "업비트의 빠른 조치로 약 7000만원의 2차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그는 추후 유사 피해 예방을 위해 범죄 수법을 널리 알려 달라고 당부했다.

B씨는 피해자가 아닌 용의자였다. 이달 초 2차례에 걸쳐 문제의 주소(조직 계좌)로 출금한 B씨가 추가 출금을 위해 5000만원을 예치한 것을 탐지한 업비트는 출금을 정지한 뒤 B씨와 대면 미팅했다.

B씨는 타인의 타행 계좌로부터 자신의 케이뱅크 계좌로 5000만 원을 이체받은 후, 이를 업비트에 예치한 상태였다. 미팅에 참석한 업비트 관계자는 B씨가 자금 출처를 정확하게 소명하지 못한 채 진술을 번복하는 등 의심스러운 행동을 보이자 바로 경찰에 신고했고, 출동한 경찰은 B씨를 보이스피싱 사기 인출책으로 판단해 현장에서 긴급 체포했다.

업비트는 통신사기피해환급법 시행령 개정 전부터 암호화폐 관련 범죄를 예방하고 피해자를 보호하기 위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해 왔다. 은행에 보이스피싱 신고가 접수되면 업비트와 정보를 공유해 즉각적인 조치를 취하고, 수사기관의 수사에 협조한다.

업비트 관계자는 "이상거래 감지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입출금 모니터링 시스템을 강화해 전기통신금융 사기 방지를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신고가 없더라도 24시간 이상 거래 모니터링으로 의심 계정에 선제적 조치를 취한 후 은행 및 수사기관에 이를 공유하는 등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업비트 투자자 보호 센터는 암호화폐를 노리는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이 고도화됨에 따라 암호화폐 피해 근절을 위해 총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암호화폐 관련 범죄 유형을 분석하고, 관련 정보를 수사기관, 금융관계자, 투자자 등 모든 이해 관계자와 적극적으로 공유하는 등 투자자 피해 예방을 위해 다각도 활동을 펼친다는 전략이다.

두나무 측은 "나날이 교묘해지는 보이스피싱 사기 수법에 대응하기 위해 시스템 고도화 및 모니터링을 강화하고 은행 및 수사기관과 긴밀히 협조하고 있다"며 "업비트 이용자가 피해를 입지 않도록, 업비트 투자자 보호 센터에서 암호화폐 관련 범죄 유형을 면밀히 분석하고 보이스피싱 피해 근절을 위한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hwayeo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