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날씨ㆍ재해

태풍 '찬투' 제주 향해 '성큼'…새벽 최대 고비(종합)

제주·남해 태풍특보…동해·남부지방으로 확대

(서울=뉴스1) 이상학 기자 | 2021-09-17 00:10 송고 | 2021-09-17 00:19 최종수정
제14호 태풍 '찬투(CHANTHU)'가 접근 중인 16일 오후 제주 서귀포시 예래동 앞바다에 높은 파도가 치고 있다. 제주지방기상청은 이날 낮 12시를 기해 제주도 육·해상에 태풍주의보를 발효했다.2021.9.16/뉴스1 © News1 고동명 기자

제14호 태풍 '찬투'가 북상하면서 제주도는 직접 영향권에 들어갔다. 태풍 경로를 감안하면 17일 새벽에서 오전 사이 최대 고비가 될 전망이다. 제주도와 제주 전 해상, 전남 남부, 서해 남부 남쪽 해상, 남해상에는 이미 태풍특보가 발효됐다.

16일 기상청에 따르면 태풍은 오후 11시 기준 서귀포 남남서쪽 약 160㎞ 해상에서 시속 15㎞의 속도로 북동진 중이다. 중심기압은 980hPa, 최대풍속은 시속 104㎞다.

태풍은 17일 오전 3시 서귀포 남남서쪽 약 80㎞ 부근 해상을 거친 뒤 오전 9시 서귀포 동쪽 약 80㎞ 부근 해상을 지날 전망이다. 17일 오후 3시에는 부산 남쪽 약 140㎞ 부근 해상에, 오후 9시에는 일본 오사카 서쪽 약 370㎞ 부근 육상에 다다른 뒤 18일 오전 온대저기압으로 변질될 것으로 예상된다. 

태풍의 직접 영향권에 든 제주도는 강한 바람과 많은 비가 예상돼 시설물 관리와 안전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특히 해상에서는 시속 45~95㎞의 바람이 불고, 물결은 2.0~8.0m로 높게 일겠다.

17일 오전부터 낮 사이 동해상과 남부지방에도 태풍특보가 발효될 것으로 보인다. 아울러 빗줄기도 전국 대부분 지역(수도권 북부·강원 영서북부 제외)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13일부터 이날 오후 11시까지 주요지점 강수량은 △진달래밭(서귀포) 966.5㎜ △한라산 남벽(서귀포) 832.5㎜ △삼각봉(제주) 789㎜ △윗세오름(제주) 777㎜ △성판악(제주) 721.5㎜다.

특히 17일 제주도에는 시간당 50~80㎜ 이상, 경남권 해안에는 시간당 30~50㎜ 이상의 천둥과 번개를 동반한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어 피해가 없도록 대비해야 한다.

최대 순간풍속은 지귀도(서귀포) 시속 89㎞ △마라도(서귀포) 시속 90㎞ △제주공항 시속 81㎞ 삼각봉(제주) 시속 80㎞ △간여암(여수) 시속 91㎞ △가거도(신안) 시속 91㎞ △여서도(완도) 시속 87㎞ △무등산(광주) 시속 61㎞ △매물도(통영) 시속 82㎞ △명사(거제) 시속 76㎞ △오륙도(부산) 시속 57㎞ △해운대(부산) 시속 50㎞다.


shakiro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