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세종ㆍ충북

교통대 김성룡 교수 연구팀 '더 강하고 더 얇은' 방열필름 개발

전기·열적 특성 획기적 향상…나노섬유 연결
요즘 유행하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등 활용

(충주=뉴스1) 윤원진 기자 | 2021-09-16 13:24 송고
16일 한국교통대는 김성룡 교수 연구팀이 5G 기술에 더 효율적인 방열필름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그래핀 플로우라이드 기반 방열필름의 구조 및 적용 개념도.(교통대 제공)2021.9.16/© 뉴스1

한국교통대학교 나노화학소재공학전공 김성룡 교수 연구팀이 5G 기술에 더 효율적인 방열필름 개발에 성공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된 방열필름은 전기적 특성과 열적 특성이 기존 소재에 비해 획기적으로 향상됐고, 더 얇아진 게 특징이다.

진주조개 껍데기의 층 구조에 착안해 불소를 포함하는 그래핀 플로우라이드 층 사이를 아라미드 나노섬유로 견고하게 연결했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방탄복에 사용되는 소재를 나노화시켜 부피를 줄이면서도 기존 소재보다 현저하게 강하고 질긴 성질을 보인다고도 했다.

이런 소재는 요즘 유행하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비롯해 웨어러블 전자기기 등의 개발에 유용하게 활용할 수 있다.

김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방열필름이 우수한 열전도 특성을 나타내는 메커니즘을 이론적으로 규명해 앞으로 관련 기술 개발이 속도를 낼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고 평가했다.

연구 성과가 나오기까지 박병준 교수(물리전공)와 강형구 교수(전기공학전공)의 역할이 컸다고 김 교수는 부연했다.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중견연구지원사업과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소재부품기술개발사업 지원으로 진행했다.

연구 결과는 엘세비어(Elsevier) 출판사에서 발행하는 세계적 학술지 화학공학저널(Chemical Engineering Journal, 임팩트 팩터 13.3)에 실렸다.


blueseeking@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