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국민지원금, 9일 만에 79%가 받아갔다…이의신청은 25만건

82.9%가 신용·체크카드로 수령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2021-09-15 10:40 송고
14일 오전 오일장이 열린 경남 창원의 상남시장.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추석 제수용품 등을 구매하기 위한 시민들로 시장은 오랜만에 활기를 찾았다.© 뉴스1 강정태 기자

코로나19 상생 국민지원금 지급을 시작한지 열흘이 되기 전에 대상자의 79%가 25만원씩 받아간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행정안전부는 전날 218만6000명에게 국민지원금 5654억원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6일 이후 국민지원금을 받은 국민은 총 3426만5000명으로 예상 지급대상자 4326만명의 79.2%, 전국민의 66.3%에 해당한다.

누적 지급금액은 8조5662억원으로 파악됐다. 정부는 국민지원금 예산으로 약 11조원을 편성했다.

국민지원금을 받은 인원의 82.9%인 2841만3000명은 신용카드나 체크카드로 받았다. 지역사랑상품권으로 받은 인원은 450만7000명(13.2%) 선불카드는 134만4000명(3.9%)으로 집계됐다.

총 이의신청 건수는 25만7839건으로 온라인 국민신문고가 14만9484건, 오프라인 신청이 10만8355건이다.

이의신청 사유는 건강보험료 조정이 10만493건으로 가장 많았다. 가구구성 변경 9만6740건, 해외체류 후 귀국 1만4961건, 고액자산가 기준 이의 8655건 등이 뒤를 이었다.


hg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