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방ㆍ외교

한중 외교장관 회담 시작…북핵 등 한반도 현안 논의

(서울=뉴스1) 박재우 기자 | 2021-09-15 09:11 송고 | 2021-09-15 09:35 최종수정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과 왕이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중 외교장관회담에 앞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21.9.1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정의용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 간의 한중 외교장관 회담이 15일 개최됐다.

전날 오후 입국한 왕 위원은 이날 오전 8시58분쯤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 도착했다.

왕 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내년 2월 베이징 동계올 림픽에 초청할 거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없이 손은 흔들며 회담장으로 향했다.

왕 위원의 방한은 작년 11월 이후 약 10개월 만이다. 또 한중 외교장관회담이 열린 건 올 4월 정 장관의 중국 푸젠성 샤먼 방중 때에 이어 5개월 만이다.

왕 위원은 이날 회담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과 교착상태에 빠진 남북관계를 비롯한 한반도 문제에 관한 자국의 입장을 설명할 것으로 보인다. 향후 한중관계과와 대미관계 등에 대한 의견을 피력할 가능성도 있다.

왕 위원은 이날 회담 직후엔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한다. 왕 위원은 이후 정 장관과 외교부 장관 공관에서 오찬을 함께할 예정이다.

외교부에 따르면 왕 위원의 이번 방한을 계기로 '2021~2022 한중 문화교류의 해' 추진과 관련한 한중 인문교류촉진위원회 회의도 개최된다.


jaewoopar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