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호중 "위드코로나 TF 설치해 방역·민생·경제 대응에 나서겠다"

소상공인 코로나 대출만기·이자상환 유예 2022년 3월말까지 연장
박완주 "일부 우려 있지만, 금융권 손 놓으면 피해 더 가중"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서혜림 기자 | 2021-09-15 09:29 송고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더불어민주당과 정부가 이달 말 종료 예정이던 중소기업·소상공인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를 오는 2022년 3월까지 연장하기로 했다.

박완주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중소기업·소상공인 금융지원 당정협의 후 기자들과 만나 "당정은 코로나19 확산 피해 지속에 따른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을 감안해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유예 조치를 6개월 연장했다"며 "올해 9월말에서 2022년 3월 말까지 연장이 필요하다는 것에 공감했다"고 밝혔다.

대출만기 연장 및 이자 상환 유예는 지난해 4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금융 지원을 위해 마련됐다. 6개월간 한시적으로 시행할 계획이었지만 코로나19 유행의 장기화로 두 차례 연장돼 이달 말 종료를 앞뒀지만, 이번 당정 협의로 다시금 연장됐다.

박 정책위의장은 "금융권과 협의해 만기연장 상환 유예를 연장하고 잠재 부실 우려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관리하겠다. 정부는 향후 질서있는 정상화를 추진할 수 있도록 보완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기로 했다"며 "연착륙 방안 내실화를 통해 상환 여력 내에서 정상화를 유도하고 상환 애로 차주에 대해서는 선제적인 채무조정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책 금융기관등을 통해 유동성 공급도 병행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앞서 윤호중 민주당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을 통해 "당정은 위드 코로나 상황을 대비해 방역과 민생, 경제 대응에 함께 나서도록 하겠다"며 "특위와는 별개로 민주당에 위드 코로나 태스크포스(TF)를 설치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16일 위드 코로나TF 첫 회의를 시작으로 차근차근 준비할 계획"이라며 "당과 정부의 지혜를 모아 국민께서 가진 어려움을 딛고 일어설 수 있도록 원팀으로 분발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윤 원내대표는 지난 8일 국회 본회의 교섭단체 대표연설에서 여야가 함께 참여하는 '국회 위드 코로나 특별위원회' 신설을 제안한 바 있다.

윤 원내대표는 "코로나19로 피해 본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대출 만기 연장과 상환유예 조치를 적극 검토하라고 했다"며 "추석 연휴를 맞아 19조3000억원의 특별대출과 보증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했다.

박 정책위의장은 "곧 9월 말 대출만기 연장, 이자 상환 유예조치 종료 시점이 도래한다"며 "일부 우려가 있다는 사실을 잘 알지만 코로나19라는 특수한 상황에서 금융권이 중소기업, 소상공인의 손을 놓으면 우리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든다. 금융이 중소기업, 소상공인과 같이 나가는 것이 상생"이라고 했다.

이날 정부 측 인사로 참여한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대출만기 연장과 이자 상환 유예 조치에 대해 "2022년 3월까지 연장하는 동시에 향후 질서 있는 정상화를 위해 보완 방안을 마련해 시행하겠다"고 밝혔다.


ddakb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