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맨유로 돌아온 호날두, 영보이즈전서 UCL 135호골…팀은 1-2 충격패

맨유, 퇴장으로 10명이 싸우다 쓴잔
호날두 빛바랜 챔스 177경기 출전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1-09-15 07:57 송고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컴백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가 2경기 연속골을 폭발시켰다. © AFP=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로 돌아온 크리스티아누 호날두(36)가 컴백 후 치른 첫 번째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경기에서 개인통산 135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그러나 맨유가 후반 추가시간 극장골을 얻어맞고 역전패 당해 빛이 바랬다.

맨유는 15일(한국시간) 스위스 베른에서 열린 2021-22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F조 조별리그 1차전 영보이즈(스위스)와의 경기에서 1-2로 졌다.

맨유는 호날두가 선제골을 넣었으나 후반 21분 동점을 허용한 데 이어 후반 추가시간에 역전골을 내주며 고개를 떨궜다.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한 호날두는 전반 13분 왼쪽에서 올라온 브루노 페르난데스의 크로스를 오른발로 깔끔하게 마무리했다. 이 골은 호날두의 챔스 통산 135호골이었다.

그러나 맨유는 전반 35분 오른쪽 풀백 완 비사카가 거친 태클로 퇴장을 당하는 불운을 겪었다. 전반을 1-0으로 마친 맨유는 후반 들어 수비적인 경기를 펼쳤다.

내려선 맨유를 몰아치던 영보이즈는 후반 21분 무미 은가말루가 동점골을 성공시켰다. 맨유는 후반 27분 호날두 대신 제시 린가드, 페르난데스 대신 네마냐 마티치를 투입하며 더욱 수비 위주로 경기를 진행했다.

맨유는 상대의 공격을 막아내며 무승부로 경기를 마치는 듯 했지만 후반 추가시간 5분 린가드의 골키퍼를 향한 백패스를 상대 공격수 조던 시바체우가 가로채 득점, 결국 1-2로 충격패를 당했다.

한편 지난 2003년 스포르팅(포르투갈)에서 챔스에 첫 발을 디딘 호날두는 이날 출장으로 177회 출장이라는 기록을 쌓았다.

이로써 역대 챔스 출장 최다기록 보유자인 레알 마드리드의 레전드 골키퍼 이케르 카시야스(1999~2019년)와 어깨를 나란히 했지만 팀이 지면서 호날두의 기록은 빛을 발하지 못했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