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집안싸움으로 번진 '조성은 제보 사주'…윤석열-홍준표 전면전

尹측, 박지원-조성은 만남에 洪 캠프 인사를 '성명 불상 1인'으로 고발
홍준표 "윤석열, 자멸할 것"…동석자 거론 이필형 "일면식도 없다"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박기범 기자 | 2021-09-15 05:45 송고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왼쪽)과 윤석열 전 검찰총장.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 논란이 야권 대권주자 간 공방으로 옮겨 붙는 모양새다.

윤 전 총장 측이 당내 경쟁자인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캠프의 개입설을 제기하자 홍 의원이 이에 강하게 반발하면서 이번 논란은 여야 간 신경전이 아닌 야권 내부 충돌로 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15일 정치권에 따르면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간 신경전은 지난달 11일 제보자 조성은씨와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만남에 동석했다고 지목된 홍 의원 캠프의 이필형 조직1본부장이 해당 사실을 부인하면서 정점에 이르렀다.

홍 의원 측은 동석 의혹이 있는 인물에 이 본부장 이름을 최초로 거론한 게 윤 전 총장 캠프라고 보고 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지난 13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제보자 조씨와 박 원장, 성명불상 1인을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했다.

특히 고발장에 성명불상 1인이 지난달 11일 조씨와 박 원장의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 회동에 동석했다며 '특정 선거캠프 소속'이라고 명시하면서 파장이 더욱 커졌다.

이 본부장은 뉴스1과의 통화에서 "내 평생에 박지원, 조성은을 본적이 없다"며 "두 사람이 만난 것으로 알려진 8월11일 하루종일 여의도에 있었다. 다음날(8월12일) 제주도를 가기로 돼 있어 직원들과 제주도를 갈 준비를 하고 있었다"고 반박했다.

이 본부장을 직접 거명하진 않았더라도 '제3자 동석설' 자체를 확산시킨 것은 윤 전 총장 캠프라는 점에 정치권에선 큰 이견이 없다.

앞서 윤 전 총장 캠프 종합상황실장인 장제원 의원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에서 두 사람이 만났을 때 제3자가 동석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휴대전화를 압수해 문자와 통화기록을 확인하고 호텔의 CCTV나 QR 기록을 신속히 확보해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홍 의원은 윤 전 총장 측의 이같은 행태에 불쾌감을 여과없이 드러냈다. 홍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발 사주 사건에 마치 우리 측 캠프 인사가 관여된 듯 거짓 소문이나 퍼트린다"며 "잘못 배운 못된 정치 행태"라고 직격했다.

그러면서 "당당하게 정도로 나가라. 구태들 속에 있다고 같이 물들지 말라"며 "아무리 다급하다 해도 그런 작태는 5공시대나 통했던 음모 정치"라고 비판했다.

홍 의원은 전날(14일) 한국기자협회 주최 토론회에서도 "(윤 전 총장 측이) 이제는 (나를) 걸고 넘어져야겠다는 생각으로 하는 모양인데 터무니 없는 주장이고 그렇게 주장하면 자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향후 국민의힘 경선 과정에서도 이번 논란을 둘러싼 윤 전 총장과 홍 의원 간 치열한 공방이 예상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고발 사주 의혹이 수사기관의 공식 발표가 아니면 사실관계가 명확해지기 어려운 부분이 있기 때문에 양측 간 진실게임 양상으로 흐를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말했다.


m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