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尹 "박지원과 술 마신 적 없다, 다 까봐라"…朴 "잠자는 호랑이 꼬리 밟았다"

"정보기관 수장이 사실무근 얘기…국정원의 선거개입·정치공작"

(서울=뉴스1) 김민성 기자 | 2021-09-14 21:45 송고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경선 예비후보. © News1 이동해 기자

국민의힘 대선 경선 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4일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따로 만나 술을 마신 적도, 개인적으로 따로 만난 적도 없다"며 "나에 대해 아는데 말 못하는 게 있으면 다 까고 이왕 까는 거 빨리 좀 다 털어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조선일보에 따르면 윤 전 총장은 박 원장이 한 언론 인터뷰에서 "검찰총장하면서 검찰청 내부 사람하고만 밥 먹었냐. (윤 전 총장이 총장 시절) 저하고도 술 많이 마셨다"고 밝힌 데 대해 이렇게 말했다.

앞서 박 원장은 "저는 윤 전 총장과 신뢰 관계가 있기 때문에 한 번도 나쁘게 얘기한 적이 없다. 그런데 왜 잠자는 호랑이 꼬리를 밟느냐"며 "내가 국정원장이라 말을 못 한다. 내가 입 다물고 있는 것이 자기(윤 전 총장)에게 유리하다"고 윤 전 총장을 향해 경고했다.

이에 대해 윤 전 총장은 "개인적으로든 공적인 자리에서든 박 원장과는 함께 술을 마신 적이 없다"며 박 원장의 주장에 반박했다.

윤 전 총장은 "국가 안보를 책임지는 정보기관 수장이 대선주자에 대한 사실무근 이야기를 언론에 하는 것 자체가 국정원의 선거개입이고 정치공작 아니냐"며 "국정원장 자리에서 그러지 말고 민간인 신분으로 한 번 다 공개해보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전 총장은 "아는 국회의원 남편상과 박 원장 부인상 때 상갓집에서 두 번 만난 적 있는데 그때도 같이 술잔을 기울인 건 아니었다"고 말했다.

이어 "내 기억엔 박 원장과 공적으로든 사적으로든 술 마신 기억이 전혀 없는데 혹시라도 내 기억이 부정확해서 내가 기억 못하는 술자리를 박 원장이 기억하고 있는 게 있으면 박 원장이 동석자가 누군지 말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m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