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울산 남구 '방역 안심식당' 참여 음식점 30곳 추가모집

(울산=뉴스1) 조민주 기자 | 2021-09-13 17:55 송고
울산 남구청 © News1

울산 남구는 감염병에 취약한 식(食)문화 개선을 위해 '방역 안심식당' 참여 음식점을 모집한다고 1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전국 공통 방역수칙인 △덜어먹기 실천 △위생적 수저 관리 △종사자 마스크 착용을 철저히 이행하고 있는 업소들을 방역 안심식당으로 지정하고 관리하는 사업이다.

현재까지 남구 음식점 중 122곳이 참여 중이며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을 통해 3대 이행과제 실천 여부를 분기별로 점검하고 있다.

남구는 연말까지 30여개 업소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신청은 남구에서 영업하고 있는 일반음식점이면 가능하며 카페, 디저트 전문점, 제과점, 패스트푸드점은 신청대상 업소에서 제외된다.

사업을 유선으로 신청하면 구청에서 현장 확인 절차를 거친 후 방역 안심식당 인증 스티커를 업소에 부착한다.

신규 지정업소에는 덜어먹기 물품과 수저집을 배부한다.


minjum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