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경기도 공공버스 노조 "임금협상 결렬…총파업 예고"

노동쟁의 조정신청서 제출…내달께 총파업 찬반투표 예정

(수원=뉴스1) 유재규 기자 | 2021-09-13 12:48 송고 | 2021-09-13 13:31 최종수정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이 4일 경기 수원시 장안구 천천동 소재 고용노동부 경기지청 일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뉴스1 유재규 기자

경기도 버스노동조합이 노선버스 운송 사용자단체와 진행해왔던 올해 임금교섭이 최종 결렬돼 이에 따른 총파업을 예고했다.

경기지역자동차노동조합은 경기 수원시 장안구 율전동 경기지방노동위원회에 노동쟁의 조정신청서를 13일 제출했다고 밝혔다.

노조 측에 따르면 지난 8일 노선버스 운송 사용자단체 경기도버스운송사업조합과 가진 제 4차 임금교섭이 결렬돼 노동쟁의 조정신청을 내고 경기도에 통보했다.

노조 관계자는 "노조의 계속된 교섭참석 요구에도 임금 등 근로조건의 결정권한을 가진 도는 교섭에 불참하는 등 미온적 태도로 일관했다"며 "사측은 도의 책임 탓만 하면서 소극적 태도로 나와 더이상 교섭의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이어 "도 조례와 공공버스 운영지침에는 '운송원가 및 운전직 인건비 결정권한이 도지사에게 있다'고 명시돼 있음에도 도는 계속 불참했다"며 "이에 총파업 투쟁을 준비할 것"이라고 덧붙엿다.

노조 측은 공공버스운행 각 지부 대표자 20명과 회의를 가진 끝에 이같이 노동쟁의 조정을 신청하고 10월 초, 공공버스와 민영제 노선 등 전 조합이 참여하는 총파업 찬반투표를 실시할 예정이다.

이들은 인근 준공영제 지역과 동일임금을 위한 임금인상과 함께 3호봉 기준으로 설정된 운전직 급여한도의 상향을 요구하고 있다.

또 조합원에 대한 복지기금을 조성하고 심야운행 수당 및 2층 버스운행 수당의 신설도 주장하고 있다.

노조 측에서 밝힌 경기지역의 공공버스 근로자의 임금은 인근 준공영제 지역인 서울과 인천의 경우보다 약 50만원 하향된 임금으로 책정돼 있다.

파업에 돌입하면, 도내 전체 공공버스 운행업체 38개사 가운데 올해 상반기 임금협정 유효기간이 만료된 21개사의 업체가 참여할 것으로 보인다. 21개사 업체의 총 노조 인원은 1600여명이며 멈춰서게 될 버스 대수는 620여대로 예상된다.

노조 관계자는 "코로나19 시기에 파업의 배수진을 치게 돼 마음이 무겁지만 노동자의 권리와 시민의 안전을 담보하기 위해 공공교통의 잘못된 제도와 정책을 하루빨리 잡야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제 3차 임금교섭까지 도의 지속적인 불참으로 노조 측은 지난 8월4일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상대로 부당노동행위 고소장과 구제신청을 고용노동부 경기지청에 제출한 바 있다.

이에 대해 도는 "지난해 이미 도 사무위임 조례에 따라 광역버스 면허권 자체가 각 시군으로 이양된 만큼 이 지사는 교섭 대상자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koo@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