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아이유가 광고하는 '쩐루'는 무엇?…中서 100만 상자 팔렸다

하이트진로, 소주 한해 판매로는 日이어 두번째 100만상자 돌파
74%가 현지 채널…中 MZ세대에게 섞어먹는 술로 인기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21-09-07 09:25 송고
(하이트진로 제공) © 뉴스1

하이트진로가 올해 중국 소주류 수출량이 100만 상자(상자당 30병 기준)을 돌파했다고 7일 밝혔다. 하이트진로의 해외수출 사상 단일국가 한 해 판매가 100만 상자를 돌파한 것은 1994년 일본 이후 두번째다.

소주류는 진로(쩐루)와 참이슬 등 소주와 청포도에이슬 등 과일리큐르를 일컫는다.

중국 시장 내 하이트진로의 소주류 판매7는 2018년 이후 연평균 41%씩 꾸준히 성장해왔다. 지난해에는 87만8000상자를 판매, 전년(2019년) 대비 약 56% 증가한 바 있다. 과일리큐르는 특히 빠른 속도로 성장했다. 지난해까지 매년 103%씩 성장했으며, 소주류 가운데 과일리큐르의 비중 역시 2017년 14%에서 올해 60%로 확대됐다.

하이트진로의 중국 현지에서 소주류를 사는 경로의 74%가 현지 판매채널로, 기존 교민 중심의 판매에서 현지 판매로 옮겨갔다고 봤다. 재중한국인이 찾는 '고국 소주'가 아닌 중국인들에게 '한국 술'로 팔리고 있는 셈이다.

한국 소주를 즐기는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중국 SNS에서 '쩐루통'(眞露桶)도 인기를 끌고 있다. 쩐루통은 중국 MZ(밀레니얼·Z)세대가 딸기에이슬 등 쩐루와 여타 음료, 과일을 섞어 펀치 스타일로 만든 주류레시피이다.

황정호 하이트진로 해외사업본부 총괄상무는 "중국의 소비 트렌드 맞춤 전략으로 고속 성장을 이어갈 것"이라고 포부를 밝혔다.

한편 하이트진로는 중국현지에서도 K-팝 스타 인기를 감안, 광고 모델로 가수 겸 배우로 활동 중인 아이유(본명 이지은)를 기용하고 있다.


ace@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