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尹 "총장 시절 고발사주 전혀 없다…보도 언론사 법적조치"(종합)

"검언유착 둔갑 사건과 다름 없는 명백한 허위…배후세력 밝혀야"
전달 당사자 지목된 김웅 "문제 없다"…이준석 "크게 문제 안될 것"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손인해 기자 | 2021-09-02 18:00 송고 | 2021-09-02 18:22 최종수정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예비후보가 1일 서울 인사동 복합문화공간 KOTE에서 열린 공정개혁포럼 창립기념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9.1/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2일 검찰총장 재직 시절 여권 정치인의 형사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윤 전 총장 캠프의 김병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인터넷매체 뉴스버스가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윤석열 검찰'이 여권 정치인들에 대해 형사고발을 당시 야당인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에 사주했다는 것은 명백히 허위보도이고 날조다"라며 이렇게 밝혔다.

김 대변인은 "뉴스버스가 고발 사주 운운하며 언급한 손준성 당시 대검수사정보정책관과 국민의힘 김웅 의원 모두 보도 내용을 부인하고 있고, 실제 고발이 이뤄진 적도 없다"며 "윤 예비후보는 검찰총장 재직 중 어느 누구에 대해서도 고발 사주를 지시한 적이 없음을 분명히 밝힌다"고 강조했다.

김 대변인은 "모든 국민은 윤 후보가 검찰총장으로 재직하던 작년 봄 여권이 채널A 기자의 신라젠 취재 사건을 난데없는 '검언 유착'으로 둔갑시켜 온갖 정치공세를 펴며 찍어내려 했던 것을 기억하고 있다"며 "이번 보도는 당시 사건의 재판이나 다름없다"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국민의힘 대통령 후보 경선을 앞두고 윤 예비후보를 흠집내려는 음모이자 정치공작의 소산으로, 가짜뉴스로 윤 후보에 대한 흠집내기를 시도하고 국민을 혼란케 하는 뉴스버스에 대해서는 단호한 법적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민주당이 뉴스버스 보도를 즉각 활용해 윤 후보에게 정치 공세를 펴는 것이 수상한 만큼 배후 세력도 반드시 밝혀져야 한다"고 했다.

인터넷매체 뉴스버스는 지난해 4·15 총선을 앞두고 손준성 당시 대검수사정보정책관이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과 최강욱·황희석 당시 열린민주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후보 등 범여권 정치인들에 대한 형사고발장을 김웅 의원에게 전달했고, 김 의원은 이를 당에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고발장에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보도에 이들 정치인이 개입한 혐의가 적시됐고, 윤 전 총장과 윤 전 총장 부인 김건희씨, 한동훈 검사장이 검언유착 의혹 보도 및 '김건희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연루 의혹' 보도에 따른 명예훼손 피해자라는 내용이 담겼다고 뉴스버스는 전했다.

고발장 전달자로 지목된 김 의원도 "당시 수많은 제보가 있었고, 제보받은 자료는 당연히 당 법률지원단에 전달했다"며 "정보 제공자의 신원을 보호하기 위해 전달받은 대화창은 모두 지웠기 때문에 현재 문제 되고 있는 문건을 제가 받았는지, 누구로부터 받았는지는 확인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제보받은 자료라면 이를 당에 전달하는 것은 전혀 문제될 수 없다"고 했다.

김 의원은 "기사는 청부 고발이라고 주장하나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당시 우리 당은 김건희씨가 피해를 입었다는 부분이나 한 검사장 피해 관련 고발을 한 바 없고 저 또한 그 부분에 대해 전혀 공론화한 바가 없다"고 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크게 문제될 것이 없다는 입장이다.

이 대표는 "보도와 관련해 여러 주장이 나오고 있고, 일부 언론 보도가 있었지만 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김 의원과 여러 관계자 말을 종합해보면 확인된 사실이 많지 않아 보인다. 지금으로서는 별다른 입장이 없다"고 했다.

이 대표는 '고발 청부 행위 자체가 문제라는 지적이 있다'는 말엔 "청부 고발이라는 단어 자체가 새로 조어된 단어"라며 "사실관계가 확인되지 않았고 실제 고발이 이뤄진 바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ic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