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갓 태어난 딸이 노파 얼굴"…남아공 20세 산모 가족들 망연자실

외조모 "나보다 늙어보여…태어날 때 울지도 않고 근엄"
공식병명 '허친슨 길포드 조로증'…대부분 15세 못 넘겨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09-02 15:19 송고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조로증을 앓는 여자 아이가 태어나 가족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더선 갈무리) © 뉴스1

영화 '벤자민 버튼의 시간은 거꾸로 간다'의 주인공 벤자민 버튼을 떠올리게 만드는 아이가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태어났다. 지난달 23일 세상에 나온 여자 아기의 얼굴이 가족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지난 1일(현지시간) 영국 매체 더 선에 따르면 남아프리카공화국 이스턴 케이프 지방의 작은 마을 리보데에서 20세 여성이 딸을 출산했다.

그러나 아기를 본 가족들은 깜짝 놀랄 수밖에 없었다. 그 이유인즉슨, 아기의 얼굴이 엄마보다 더 나이 들어 보였기 때문이다. 아기의 얼굴은 처지다 못해 주름이 가득했고, 손과 발도 마찬가지였다.

아기의 할머니는 자신보다 늙어 보이는 손녀를 품에 안고 "장애가 있다고 들었다. 태어났을 때 뭔가 이상하다는 것을 알아차렸다"고 말했다. 이 아기는 태어났을 당시 울지도 않고 조용히 숨만 쉬며 근엄한 표정을 짓고 있었다고.

할머니는 "깜짝 놀랐다. 마음이 너무 아프다"면서 슬퍼했다. 다른 가족들 역시 아기의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퍼지자 "노파처럼 보인다"는 평을 듣고 망연자실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병원에서는 아이가 '허친슨-길포드 조로 증후군(HGPS)'을 가지고 태어났다고 진단했다. 희귀 질환으로 알려진 이 증후군은 유전자 돌연변이로 인해 발생하는 것으로 단백질이 축적되면서 조기 노화를 일으킨다.

조로증 연구 재단에 따르면 전 세계적으로 132명의 어린이와 청소년이 이 증후군을 앓고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조로증 진단을 받은 아이들은 평균 14.5세에 동맥경화로 사망하는 경향이 있다고 알려졌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