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금융/증권 > 금융정책

[단독]금융당국, 머지플러스 제휴 카드사 이어 핀테크사도 실태 조사

토스·NHN페이코에 자료 요청…제휴 배경 등 확인

(서울=뉴스1) 서상혁 기자, 박기호 기자 | 2021-08-27 06:20 송고
17일 서울 영등포구에 위치한 '머지포인트' 운영사 머지플러스 본사 모습. . 2021.8.17/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금융당국이 먹튀 논란에 휩싸인 머지플러스와 제휴한 카드사에 이어 핀테크업체에 대해서도 실태 점검에 착수했다. 핀테크 업체의 제휴 배경 등에 대한 확인에 나선 것이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27일 “전자금융업자 중 머지포인트 측과 제휴 관계를 맺고 있는 (핀테크) 회사를 대상으로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고 밝혔다.

금감원이 자료를 요청한 곳은 토스와 NHN페이코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업체는 머지포인트 운영사인 머지플러스와 이벤트를 진행한 바 있다. 요청 자료는 머지플러스 측과의 계약서 등으로 검증을 거친 후 제휴를 맺었는지 등을 들여다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금감원은 머지플러스와 제휴를 맺은 KB국민카드와 하나카드 등에 대해서도 관련 현황을 조사하고 있다. KB국민카드는 머지플러스와 함께 연내에 상업자표시신용카드(PLCC) 출시 계획을 세웠었고 하나카드는 이벤트를 함께 진행했다.

고승범 금융위원장 후보자는 국회 정무위원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답변서에서 머지포인트 사태에 대해 규제 사각지대에서 발생한 디지털 범죄행위라고 규정하면서 “금융당국, 수사당국 등 관계 당국의 범정부적 대응체계를 통해 대응해 나가야 할 사안”이라고 했다. 정은보 금감원장도 머지포인트 사태에 많은 관심을 두고 예의주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금융당국이 제휴사를 대상으로 우회적으로 현황 파악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이용우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지난 20일 국회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KB국민카드 입장에선 머지포인트가 모집인 역할을 하는 것”이라며 “그렇다면 거래 상대방이 적법한 업체인지 아닌지 KB국민카드가 확인을 했어야 했다”고 지적했다.

금융당국은 또 전자금융업자가 아닌 머지플러스에 대한 자료 요구 권한이 없어 검찰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서울경찰청 금융범죄수사대는 지난 25일 서울 영등포에 위치한 머지플러스 본사와 머지서포터, 강남 성동 등의 결제대행사 3곳 등 총 5곳을 압수수색했다. 또 전자금융업 등록을 하지 않고 영업한 혐의(전자금융거래법 위반)로 입건된 권남희 대표와 권보군 최고운영책임자(CSO), 권강현 이사를 출국금지 조치했다. 경찰은 압수수색 후 압수물을 분석한 뒤 이들을 불러 조사할 것으로 알려졌다. 


hyu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