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전기전자

'2번 접히는 화면·럭셔리 차량용 디스플레이'…삼성·LG 미래 올레드 기술 뽐내다

[르포] IMID 2021에 전시된 미래 디스플레이

(서울=뉴스1) 김동규 기자 | 2021-08-25 14:54 송고 | 2021-08-25 16:15 최종수정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IMID 2021(한국디스플레이산업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전시된 '플렉스인앤아웃(Flex in and out)'을 둘러보고 있다. 이 제품은 S자 형태로 2번 접을 수 있어 1번 접는 디스플레이보다 휴대성이 좋아지는 장점이 있다. 2021.8.2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이렇게 2번 접히는 올레드(OLED) 디스플레이는 폴더블 폰의 크기에 부담을 느끼는 여성 소비자들에게 특히 잘 어필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IMID 2021(한국디스플레이산업 전시회)에 전시된 '플렉스인앤아웃(Flex in and out)' 제품에 대한 삼성디스플레이 관계자의 말이다.

이 제품은 S자 형태로 2번 접을 수 있어 1번 접는 디스플레이보다 휴대성이 좋아지는 장점이 있다. 스마트폰 뿐만 아니라 태블릿 제품에도 탑재가 기대된다. 2번 접을 수 있는 디스플레이는 부스를 방문하는 관람객들의 이목도 사로잡았다.

한 관람객은 플렉스인앤아웃 디스플레이를 보며 "너무 신기하고 빨리 이 디스플레이가 적용된 제품이 나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삼성디스플레이 모델이 플렉스노트를 소개하고 있다.(삼성디스플레이 제공)© 뉴스1

플렉스 노트(Flex Note)도 관심을 끌었다. 이 제품은 노트북에 폴더블 디스플레이를 접목한 17.3인치의 디스플레이로 'ㄴ'자 형태로 접으면 노트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완전히 펼치면 모니터와 같은 대화면으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폴더블 올레드 패널 안에 카메라를 집어넣은 UPC(언더패널카메라)를 적용한 디스플레이도 관람객의 이목을 끌었다.  

LG디스플레이 전시 부스에서 가장 눈길을 끌었던 미래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4개의 패널을 이어 붙인 차량용 디스플레이었다. P-OLED 기술을 활용한 이 제품은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핵심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현장에서 만난 LG디스플레이 관계자는 "P-OLED 차량용 디스플레이는 현재 이름만 들으면 알 수 있는 유력 럭셔리 자동차 완성차 업체들을 상대로 홍보를 지속해서 하고 있다"고 말했다.

25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IMID 2021(한국디스플레이산업 전시회)에서 관람객들이 차세대 기술이 접목된 LG디스플레이의 P-OLED를 둘러보고 있다. 2021.8.25/뉴스1 © News1 박지혜 기자

여기에 더해 TV 시청 시에는 평면이었다가 게임을 할 때에는 구부러지는 48인치 벤더블 CSO(Cinematic Sound OLED)패널도 관람객의 인기를 끌었다. 생생한 사운드와 선명한 화질로 몰입감 있는 사용 환경을 제공해 준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다.

윤수영 LG디스플레이 CTO(최고기술책임자)는 IMID 학술대회 기조연설을 통해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X)의 가속화는 타 산업과의 융합과 새로운 어플리케이션의 등장으로 올레드가 핵심 기술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CTO는 디스플레이 기술 방향성에 대해서는 "올레드를 기존 IT 시장에 머물지 않고 교통과 건축, 가구 등 신시장으로 확대하기 위해 기술혁신을 추진하고, 인공지능과 빅데이터 등의 기술을 활용해 연구개발 혁신을 가속화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현장 전시 부스를 둘러본 정호영 LG디스플레이 사장은 "오랜만에 행사가 열렸는데, 제한적으로 밖에 할 수 없는 상황이라 아쉽다"며 "많은 사람들이 준비한 것을 들어보니 도움이 많이 될 거 같다"고 밝혔다.

정 사장은 경쟁국인 중국의 추격에 대해서는 "핵심기술 개발에 집중해야 하고, 이를 위해 산학연 협력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IMID 2021은 서울 코엑스에서 27일까지 열린다.

LG디스플레이 48인치 벤더블 CSO.2021.8.25/뉴스1 김동규 기자©news1



d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