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부산ㆍ경남

진주 개천예술제 11월·남강유등축제 12월로 연기

코로나19 여파…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도 12월 개최

(진주=뉴스1) 한송학 기자 | 2021-08-24 15:23 송고
 2019 남강유등축제 전경. © 뉴스1 DB

경남 진주시는 개천예술제와 남강유등축제,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 등 10월 축제를 연기해 개최한다고 24일 밝혔다.

시는 각 축제 제전·조직위원회와 23~24일 이틀간 총회를 개최하고 10월 축제를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위해 11월과 12월로 연기하기로 결정했다.

연기 결정은 코로나19 대유행 지속, 델타변이 및 돌파감염 확산, 백신접종 등 상황에서 사람들이 대거 모이는 축제의 특성상 감염병으로부터 시민의 안전을 보장하기 어렵다는 판단에서다.

제70회 개천예술제는 11월 7일부터 14일까지 8일간, 진주남강유등축제는 12월 4일부터 31일까지 28일간, 코리아드라마페스티벌은 12월 4일부터 12일까지 9일간 개최된다.

개천예술제 예술경연대회는 타지역 개최를 취소하고, 9~10월 중 온라인 및 무관중으로 실시한다. 풍물시장, 음식코너, 체험프로그램 등 관람객 밀집이 예상되는 프로그램은 취소하거나 축소한다.

코로나19 확산상황이 긴박해질 경우를 대비하여 축제별 상황 대처 매뉴얼을 마련하는 등 다각적인 준비를 할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시민과 관광객의 안전을 고려한 불가피한 결정"이라며 "연기되는 만큼 프로그램을 내실있게 준비해 안전한 축제를 개최하겠다”고 밝혔다.


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