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인천

인천시민단체 "교육부 인하대 대학기본역량진단 재평가 해야"

(인천=뉴스1) 정진욱 기자 | 2021-08-20 17:28 송고
인하대 전경 © 뉴스1

교육부 대학기본역량진단 평가 가결과 발표에서 인하대, 성신여대 등 52개 대학이 부실대학 명단에 이름을 올린 가운데, 인천의 한 시민단체가 교육부에 대학기본역량진단 재평가를 요구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 교육부가 발표한 대학 기본역량 진단 가결과 발표에서 인하대가 탈락해 지역사회가 충격에 빠졌다"며 "인하대는 교육부가 추진한 2017년 대학자율역량강화지원사업에서 우수한 평가로 선정됐고, 2019년 대학혁신지원사업 평가에서 A등급을, 대학지원사업인 BK21사업에서 전국 9위로 평가를 받는 등 우수한 평가를 받았음에도 교육부는 이번 평가로 부실대학이라는 낙인을 찍어버렸다"고 지적했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교육부의 이번 평가는 이해할 수 없는 부실평가"라며 "인하대는 이번 평가에서 졸업생 취업률, 학생충원율, 교육비 환원율(이상 정량평가)에서 만점을 받았으나 교육과정 및 운영개선에서 100점 만점에 67점, 구성원 참여·소통에서 72.3점을 받았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 2주기 평가에선 각각 92.77점과 100점을 받은 경우에 비해 점수가 급락했다"며 "정량적 평가지표는 만점인데 정성적 평가지표만 급락했다. 2주기와 비교해 터무니없는 낮은 점수 또한 이해할 수 없는 평가"라고 덧붙였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또 "더욱 이해할 수 없는 것은 교육부가 정성평가 이유와 학교별 최종 결과 점수를 공개조차도 하지 않고 있다는 것"이라며 "그럼에도 교육부는 평가는 객관적으로 공정하게 이뤄졌다는 입장인데, 정말 객관적으로 공정한 평가라고 한다면 교육부는 투명하게 평가과정과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교육부가 이해할 수 없는 부실평가를 철회하고 공정하게 재평가하기를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교육부가 인하대의 이의제기를 무시하고 공정한 재평가를 하지 않는다면 인천지역사회와 함께 행동에 나설 것"이라고 밝혔다.  

3년마다 실시되는 대학 기본역량 진단은 정부가 대학의 교육 여건과 성과, 교육과정, 발전계획 등을 살펴 향후 3년간 국고 지원 여부를 결정하는 중요한 평가다.

이번 진단에서 탈락한 대학은 2022~2024년 대학·전문대학 혁신지원사업비(일반재정지원)를 받을 수 없다. 정부는 지난 2018년 진단을 통해 일반·전문대 240개교에 2019~2021년 1조606억 원을 지원한 바 있다. 일반대만 놓고 보면 132개교에 평균 48억3000만 원씩 돌아갔다.


gut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