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삼성, 세계 반도체 시장 1위 탈환…11분기 만에 인텔 제쳤다

2Q 매출 203억달러…3분기 223억달러 전망
인텔, 3% 상승 그쳐…SK하이닉스도 21%↑

(서울=뉴스1) 정상훈 기자 | 2021-08-20 09:02 송고
IC인사이츠 제공. © 뉴스1

삼성전자가 올해 2분기 글로벌 반도체 시장에서 인텔을 제치고 1위 자리를 재탈환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8년 3분기 이후 11분기만이다.

20일 반도체 전문 시장조사업체 IC인사이츠는 삼성전자가 2021년 2분기 202억9700만달러(약 23조8800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세계 최대 반도체 공급업체 자리에 올라섰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분기보다 19% 증가한 수치다.

반면, 10분기 연속 세계 반도체 매출 1위 자리를 지켜오던 미국의 인텔(Intel)은 전분기 대비 3% 성장에 그친 193억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며 2위로 내려왔다.

IC인사이츠는 D램을 비롯한 메모리반도체의 수요 급증과 가격 상승이 삼성의 2분기 매출을 이끌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2분기 D램 PC향 범용제품(DDR4 8Gb 1Gx8 2133MHz)의 고정거래 가격은 전분기 대비 26.67%나 오른 3.8달러를 기록했다. 낸드플래시 128Gb 16Gx8 MLC의 가격도 4.56달러를 기록하며 전분기 대비 8.57% 상승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바탕으로 2021년 2분기 반도체 사업에서만 6조9300억원의 영업이익을 달성하기도 했다. 영업이익률만 30.47%를 기록했다.

삼성전자 평택캠퍼스 전경. (삼성전자 제공)© 뉴스1

삼성은 앞서 메모리 가격 상승세가 절정에 달했던 2018년 3분기에 221억달러의 매출을 달성했지만, 이후 메모리 가격 약세가 지속되며 인텔에 글로벌 반도체 시장 1위 자리를 내줘야 했다.

3분기 상황은 더 좋을 것으로 보인다. IC인사이츠는 "메모리 반도체 수요가 이어지면서, 삼성전자는 3분기에 223억달러의 매출을 기록하며 인텔에 대한 우위를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2분기에는 삼성전자와 인텔뿐만 아니라 이른바 '톱(TOP) 10' 기업들의 매출이 동반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

대만의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업체인 TSMC의 매출은 133억1500만달러로 전분기 대비 3% 성장했으며, 4위인 SK하이닉스도 21%의 성장을 기록하며 92억1300만달러의 매출을 보였다.

10대 반도체 업체의 2분기 매출 총액은 955억700만달러였다. 전분기 대비 10% 늘어난 수치이며, 전체 반도체 시장의 성장률인 8%를 웃도는 기록이다.

IC인사이츠 제공. © 뉴스1



sesang22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