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야구

김광현 열흘 만에 출격…8일 캔자스시티 상대로 시즌 7승 재도전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2021-08-06 08:23 송고
김광현이 8일(한국시간) 캔자스시티를 상대로 선발 등판한다. © AFP=뉴스1

김광현(33·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이 오는 8일(한국시간) 캔자시스티 로열스를 상대로 시즌 7승에 재도전한다. 

세인트루이스는 7일부터 9일까지 열릴 캔자스시티와 홈 3연전에 나설 선발투수를 6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김광현은 8일 오전 8시15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 부시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캔자스시티와 3연전의 2번째 경기에 선발 등판한다. 7일에는 아담 웨인라이트, 9일에는 존 레스터가 선발투수로 예고됐다.

김광현은 열흘 만에 마운드를 밟는다. 지난 7월 29일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전에서 2⅔이닝(5실점) 동안 홈런 4개를 맞으며 패전투수가 된 이후 첫 등판이다.

당시 경기에서 김광현은 메이저리그 진출 후 선발 한 경기 최소 이닝, 최다 실점, 최다 피홈런을 기록했다. 이에 5연승이 중단됐고 시즌 평균자책점은 2.88에서 3.31로 치솟았다.

마이크 실트 감독은 지난 2일 김광현의 등판을 연기한 이유에 대해 "조금 더 휴식을 주고 싶었다"고 설명했다.

김광현이 캔자스시티 타선을 상대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캔자스시티는 46승60패로 아메리칸리그 중부지구 4위에 머물러 있다. 김광현과 선발 맞대결을 펼칠 캔자스시티 투수는 브래드 켈러로 7승10패를 기록 중이다.


rok19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