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또 오디션? 왜 한중일? 설마 조작?…'걸스플래닛999'의 답변(종합)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1-08-05 12:04 송고
여진구, 티파니영, 선미 / Mnet '걸스플래닛999' 제공© 뉴스1
K팝 붐과 함께 서바이벌 오디션 시대를 연 Mnet. 지난해 '프로듀스' 시리즈의 조작 논란으로 인해 시청자들의 신뢰가 하락한 가운데, 새로운 글로벌 오디션을 론칭한다. '걸스플래닛999:소녀대전'은 서로 다른 문화권에서 온 소녀들이 케이팝 걸그룹이라는 하나의 꿈을 향해 '걸스플래닛' 안에서 연결되고 화합하는 과정을 그려내는 프로젝트다.

제작진은 5일 오전 11시 유튜브 채널을 통해 공개된 제작발표회 영상을 통해 프로그램의 기획 취지와 시청자들이 의심하는 부분에 대해서 답했다.

왜 또 오디션일까. 윤신혜CP는 "어려운 상황임에도 불구하고 기회는 계속 되어야 한다는 생각때문이다"라며 "코로나19 상황이 길어지며 많은 연습생들의 데뷔가 지연되고 무산된 경우가 많고, 데뷔한 사람도 설 무대가 줄어들고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참가자들이 가지고 있는 재능과 열정을 더 보여줄 수 있고 성장할 수 있는 기회가 됐으면 좋겠다는 생각이었다"라고 덧붙였다.

윤CP는 "기존의 오디션이 많았고, 우리에게는 새로운 이야기가 필요했는데 그 정답이 K팝이었다"며 "K팝은 전세계의 사랑을 받고 있는 하나의 문화가 됐고 많은 분들이 K팝 팬을 넘어 'K팝 아이돌'이 되고 싶어했다"라고 했다. 이어 " 언어도 문화도 다른 친구들이 어떤 과정을 거쳐서 꿈을 이룰지, 이 과정에서 새로운 이야기가 펼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덧붙였다 .
걸스플래닛999 소녀대전 / Mnet 제공© 뉴스1

김신영PD는 "부제 '소녀대전'의 '전'은 전쟁이 아닌, 이야기라는 의미이다"라며 "풀어서 해석하자면 한중일 소녀들이 한 곳에 모여서 노력하고 성장하는 위대한 이야기라는 의미이다"라고 설명했다.

오디션 프로그램은 방송 분량이 인기, 투표에 절대적인 영향을 미친다. 이에 대해 김신영PD는 "방송은 시간이 정해져있고, 분량은 다를 수 밖에 없지만 특정 참가자에게 분량을 차이나게 할애할 목적은 없다"며 "이 프로그램을 통해서 궁극적으로 전달하는 메시지와 메인 스토리 줄기에 부합하느냐에 따라서 편집 구성과 방향이 결정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메시지는 99명의 소녀가 걸스플래닛을 통해 하나가 되고 성장하고 결과적으로 꿈을 이루는 전반적인 스토리다"라고 강조했다.

조작 사태를 겪고 난 후의 오디션은 무엇이 다를까. 윤신혜CP는 선발과정의 공정성에 대해 국가별로 멤버 쿼터제는 없다고 한 뒤 "투표는 100% 글로벌 투표로 데뷔 멤버가 정해지고, 한국 50% 그 외 글로벌 지역 50%로 합산해서 진행된다"라고 말했다.
윤신혜CP / Mnet '걸스플래닛999' 제공© 뉴스1

투표는 엠넷이 아닌 외부 플랫폼인 유니버스 앱을 통해 진행되며 최종 데이터만 제작진이 전달받는다. 지난해 도입된 외부참관인제도를 통해서 이 데이터가 방송에 정확하게 반영되는지 체크한다. 윤CP는 "공정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면서 공정성에 초점을 맞추고 오디션을 진행할 것이라고 했다. 

방송을 앞두고 일부 출연자가 SNS에 정치·역사 관련 메시지를 게재한 것이 알려지며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윤신혜CP는 이 점에 대해 "'걸스플래닛'을 탈정치적인 글로벌 문화 이벤트다"라며 "지금 진행되고 있는 올림픽처럼 스포츠에서도 정치, 인종 관련한 언급을 금지한다"라고 했다.

이어 "'걸스플래닛'은 문화로만 교류하고 있고, 참가자들도 정치적인 발언을 하지 않고 서로를 존중하는 걸 약속하고 이 프로그램을 시작했다"며 "K팝으로 노래와 춤, 한국어를 배웠다면서 애정이 많은 참가자들이고, 이들 모두 참가자들의 좋은 애티튜드에 서로 박수를 보내주며 참여하고 있다"라고 덧붙였다.
김신영pd / Mnet '걸스플래닛999' 제공 © 뉴스1

'걸스플래닛'에는 진행자와 플래닛의 안내를 맡은 플래닛 마스터 여진구, 소녀들의 워너비이자 든든한 멘토 케이팝 마스터 선미와 티파니 영, 참가자들의 실력 향상을 책임질 전문가 마스터 백구영, 장주희, 임한별, 조아영이 출연한다.

MC에 도전한 여진구는 "시청자의 입장에서 공감을 할 수 있고, 많은 분들 앞에서 평가를 받아왔던 사람의 하나로서 현실적인 조언이나 다른 느낌의 공감을 할 수 있지 않을까 싶어서(출연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첫 녹화를 통해 신고식을 제대로 치렀다고. 그는 "대본을 많이 보고 갔는데도 너무 떨렸다"며 "너무 긴장해서 옷이 다 젖었다"라고 했다.

Mnet 걸스플래닛 999 제공 © 뉴스1

걸그룹으로 활동했던 티파니영은 참가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냐는 물음에 "실수와 실패에 대한 분별력이 있으면 좋겠다"며 "사람으로서 여자로서 아티스트로서 실수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 거기서 성장하면 된다. 실수에 대한 두려움이 없었으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또 선미는 "결국은 겸손과 자만하지 않는 마음이 중요하다"라며 "나 자신을 돌아보고 그럼으로써 멋진 사람으로 성장할 수 있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당장은 성공하는 것에 있어서 이런 마음이 중요하지 않을 수 있지만, 우리는 오랫동안 사람들을 행복하게 해주는 일을 할 것 아닌가. 이 마음으로 성장하길 바란다"라고 덧붙였다.

오는 6일 저녁 8시20분 첫방송.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