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울산

복잡한 역사 공부, 인공지능이 쉽게 알려준다

UNIST 고성안 교수팀, 인공지능 기반 시스템 개발

(울산=뉴스1) 이윤기 기자 | 2021-08-05 12:00 송고
인공지능 기반 역사공부 시스템 화면.(UNIST 제공) © 뉴스1

UNIST는 컴퓨터공학과 고성안 교수팀이 복잡한 역사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정리해 한 눈에 보여주는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5일 밝혔다.

연구진에 따르면 인공지능이 역사적 사건과 연대, 지리적 정보를 연계해 화면에 보여주고 학습 주제를 추천하는 시스템으로 역사 데이터 문서에 인공지능 토픽 모델링 기법을 적용해 만들었다.

인공지능이 다양한 세계사적 사건을 추출하면 추출된 사건의 발생 시기와 위치가 화면에 표시된다. 또 중요한 역사적 이벤트는 화면에 강조돼 나타난다.

시스템 화면은 크게 3개 모듈로 구성돼 있다. 특정 키워드(주제)의 빈도를 연대표에서 확인할 수 있는 이벤트 뷰, 역사적 사건이 지도에 표시된 맵 뷰, 그리고 분류된 중요한 역사적 사건 정보를 이미지와 함께 시각화해 제공하는 리소스 뷰이다.

고성안 교수는 "방대한 학습 데이터와 학습 방법 부재로 자가 학습이 어려웠던 역사 분야에 인공지능 기술을 도입해 학생들이 각자 취향에 맞는 역사적 사건을 쉽고 재미있게 역사를 공부할 수 있도록 했다"며 "유사한 학문 특성을 갖는 정치·경제·사회·문화 등의 학습에도 응용 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UNIST 인문사회학부 이주영 교수, 과학기술 교육센터 손경아 교수, 바이오메디컬공학과 권오상 교수, 리더십센터 심재겸 연구원 등이 함께한 이번 연구 결과는 '전기전자공학회 시각화와 컴퓨터그래픽'에 출판될 예정이며 온라인으로 선공개 됐다.

연구 수행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인공지능대학원 및 연구재단 중견연구자지원 사업의 지원을 받아 이뤄졌다.


bynaeil77@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