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올림픽]日매체 "韓 테이블세터 출루 저지해야…'절정' 김현수 주의"

4일 오후 숙명의 한일전 놓고 주요 타자 소개
"강백호 2번 이동 후 맹타…박해민 출루 막아라"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21-08-04 16:45 송고
2일 오후 도쿄 가나가와현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열린 야구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 이스라엘전 1회말 무사 1루 상황 한국 강백호가 1루타를 치고 있다. 2021.8.2/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020 도쿄 올림픽 야구 준결승에서 한일전이 성사된 가운데 일본 현지 매체가 한국 대표팀 상위 타선의 출루를 저지해야 한다는 분석을 내놓았다. '캡틴' 김현수(LG 트윈스)의 뜨거운 타격감을 조명하기도 했다.

한국은 4일 오후 7시 일본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일본과 준결승전을 치른다.

일본 야구전문매체 풀카운트는 한국 대표팀 테이블세터에 주목했다.

매체는 조별리그 1, 2차전에서 4번 타자 중책을 맡았던 강백호(KT 위즈)가 2번으로 이동한 후 1번 타자 박해민(삼성 라이온즈)과 함께 공격의 물꼬를 트고 있다고 설명했다.

조별리그 2경기에서 6타수 무안타에 그친 강백호는 녹아웃 스테이지부터 2번 타자로 나서고 있다.

부담감을 내려 놓은 강백호는 2번 타자로 나선 2경기에서 8타수 5안타로 활약했다. 이스라엘과 녹아웃 스테이지 2라운드에선 4타수 4안타의 맹타를 휘둘렀다.

박해민은 이번 대회 타율 0.429(14타수 6안타)로 뜨거운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다.

매체는 "박해민과 강백호의 출루를 막아야 실점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1일 저녁 일본 가나가와현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도미니카공화국의 야구경기에서 9회말 역전승을 거둔 한국 대표팀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김현수에 대한 주의보도 내렸다. 매체는 김현수에 대해 "현재 타율 0.444 2홈런 5타점을 기록 중"이라며 "지난 1일 도미니카공화국전에선 끝내기 안타를 때리는 등 절정의 타격감을 선보이고 있다"고 소개했다.

2008년 베이징 올림픽 당시 일본과 예선전에서 대타로 나와 결승 적시타를 터트렸다는 사실도 곁들였다.

이정후(키움 히어로즈)에 대해서도 주목했다. 

매체는 "과거 주니치 드래곤즈에서 뛰었던 이종범의 아들이다. 프로 데뷔 시즌부터 주전으로 뛰었고 지난 시즌까지 통산 타율 0.336를 기록한 안타제조기"라며 "이번 대회 타율은 0.235에 불과하나 성적보다 무서운 존재"라고 전했다.


cho8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