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최재형 "정치분열 야기한 과거에서 자유로운 사람"…尹 견제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유새슬 기자, 김유승 기자 | 2021-08-04 14:36 송고 | 2021-08-04 15:06 최종수정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선거캠프에서 열린 '열린캠프' 프레스룸 공개 행사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1.8.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국민의힘 대권주자인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4일 "저는 정치적 분열 상태를 야기한 과거의 일에서 자유로운 사람"이라며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견제했다.

최 전 원장은 이날 화상회의 플랫폼인 줌(Zoom)을 이용한 출마선언 이후 기자단과 문답에서 '윤 전 총장이 아닌 본인이 대통령이 돼야 하는 이유'에 대한 질문에 "우리나라는 정치적 분열 상태에 있다. 이와 관련된 여러분들이 정치계에 많이 남아있다"며 이같이 답했다.

최 전 원장은 "윤 전 총장은 정권의 탄압에 외롭게 맞서고 보수야권 결집을 이뤄낸 훌륭한 분"이라고 평가하면서도 '정치적 분열'을 언급하며 "저는 정치적 부채가 없는 사람이다. 국민 통합을 이뤄내 나라를 다시 세울 수 있는 강점이 있는 후보"라고 강조했다.

최 전 원장은 "평생 법관으로, 감사원장으로 법과 원칙을 지켜 살아왔다. 다양한 사건을 처리하고 감사원장으로서 국정 전반을 돌아볼 기회도 있었다"며 "어떤 사람보다 법치회복, 국정의 여러 문제를 잘 해결할 적임자"라고 '법치'와 '국정'을 강점으로 내세웠다.

또 "국민은 아픔에 공감할 지도자, 국민이 믿고 따를 수 있는 바른 지도자를 원한다"며 "국민들의 요구를, 희망을 채워 줄 수 있는 사람"이라고도 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과 또 다른 면을 갖고 함께 경쟁하고 정권교체라는 공동의 목표를 이루어나가겠다"고 말했다.


pkb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