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배구

[올림픽]김연경의 꿈이 영근다…여자배구, 메달까지 1승 남았다

1976 몬트리올 동메달 이후 45년 만에 기회 얻어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2021-08-04 11:40 송고
배구 김연경을 비롯한 선수들이 4일 오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8강 대한민국과 터키의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대2로 승리를 거둔 후 기뻐하고 있다. 2021.8.4/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 동메달 이후 무려 45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는 여자배구 대표팀이 터키를 꺾고 4강에 올랐다. 배구여제 김연경의 꿈이 현실이 되기까지, 이제 한 걸음 남았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5일 오전 9시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터키와의 8강전에서 세트스코어 3-2(17-25 25-17 18-25 15-13)으로 이겼다.

최고의 높이를 자랑하는 세계랭킹 4위 터키이기에 아무래도 어려운 경기가 예상됐다. 역대 상대전적에서도 2승7패 열세였고 특히 2010년 세계선수권 승리 이후 치른 6경기에서 6연패를 기록하고 있었다. 올해 VNL서도 터키에 세트스코어 1-3로 졌다.

그러나 조별리그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일본을 꺾은 한국의 사기는 하늘을 찔렀다. 라바리니 감독의 리더십 아래 선수단은 주장 김연경을 중심으로 똘똘 뭉친 대표팀은 1세트를 내줬으나 2, 3세트를 챙기면서 경쟁력을 보여줬고 파이널세트까지 이어지는 긴장 속에서도 집중력을 발휘, 짜릿한 승리를 챙겼다. 

여자배구가 올림픽 4강에 오른 것은 통산 4번째이자 지난 2012 런던 대회에 이어 9년 만이다.

특히 김연경(33·상하이), 양효진(32·현대건설), 김수지(34), 김희진(30·이상 IBK기업은행) 등 주축 선수들이 마지막으로 태극마크를 달고 나서는 사실상 마지막 올림픽에서 이뤄낸 성과라 의미가 더욱 크다.

이들은 2012 런던 올림픽 4강 진출부터 2014 인천아시안게임 금메달,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동메달, 2017 국제배구연맹(FIVB) 월드그랑프리 2그룹 준우승 등을 함께 이뤄낸 황금 세대다.

이 대회를 마지막으로 대표팀의 세대교체가 예상되는 상황에서 올림픽 4강이라는 이정표를 세웠다. 여기서 끝이 아니고 멈출 수 없다. 남은 2경기 중 한 번만 더 이기면 메달을 딸 수 있다. 

'배구 여제' 김연경에게도 남다른 결과다. 김연경의 이력은 화려하다. 배구 강국 터키의 페네르바체(2011~2017)와 엑자시바시(2018~2020)에서 도합 8년을 뛰었다.  

이 과정에서 2차례 리그 우승과 3차례 리그 준우승 등을 경험했으며 국제배구연맹(FIVB) 클럽 월드컵 챔피언십을 비롯해 유럽배구연맹(CEV) 챔피언스리그 등에서 활약하는 등 세계적인 선수로 자리매김했다.

개인 수상 이력도 빼놓을 수 없다. 유럽 챔피언스리그 득점왕과 MVP(2012년), 베스트 레프트(2016년)를 수상했다. 국가대표로 첫 출전한 리우 올림픽에서 득점왕과 함께 4위팀으로는 이례적으로 대회 최우수선수(MVP)의 영예까지 안았다.

그가 유일하게 얻지 못한 것이 올림픽 메달이었다. 이 때문에 김연경은 더욱 간절하게 경기에 임했고 이날 혼자 28득점을 책임지며 승리의 1등 공신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이제 한국의 45년 만이자 김연경의 첫 올림픽 메달까지는 단 한 걸음만 남았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