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최수종 "하희라와 결혼 28년만에 처음 각방…혼자 자던날 울어"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3일 방송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8-04 08:52 송고 | 2021-08-04 11:37 최종수정
SBS © 뉴스1

'신발 벗고 돌싱포맨'이 올림픽 중계로 인한 30분 지연 방송에도 2049 및 가구 시청률에서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해 화제성을 입증했다. 그 가운데 최수종이 결혼 28년 만에 아내 하희라와 각방을 쓴 사연을 고백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4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3일 방송된 SBS '신발 벗고 돌싱포맨'은 화제성과 경쟁력 지표인 2049 타깃 시청률 2%로, 전국 가구시청률 4.9%로 화요 예능 1위를 차지했다. 특히 이상민이 수술대에 오른 순간에는 최고 분당 시청률이 7.1%(수도권 기준)까지 치솟으며 관심을 모았다.

이날은 연예계 대표 잉꼬부부인 최수종, 하희라 부부가 '돌싱포맨'을 찾았다. 최수종은 하희라에게 레이디퍼스트로 먼저 자리를 챙겨주는가 하면, 하희라는 상민이 내준 오미자차가 맛있다며 최수종에게 음료를 먹여주는 등 등장부터 남다른 사랑꾼 부부 포스로 돌싱포맨의 부러움을 샀다.

최수종은 축구하다가 팔을 다친 사연을 이야기던 중 "결혼 후 28년만에 처음으로 각방을 썼다"고 말해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하희라가 "수술 후에 자면서 다친 팔을 건드릴까 봐 각방을 썼다"고 언급하자 최수종은 "혼자 자던 날 울었다"고 고백했다. 이에 탁재훈은 최수종에게 아내가 그리운 게 아니라 "아이가 소풍 가기 전날 설렌 것처럼 그래서 잠을 못 잔 거다" "천생 연기자다 진짜"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SBS © 뉴스1

김준호는 "형님이 아프실 때는 형수님이 챙겨주시는데, 우리는 챙겨줄 사람이 없어 서러운 경우가 많다"며 서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탁재훈은 "우린 절대로 다치면 안 된다. 저희는 119밖에 없다"라고 말했다. 이에 최수종은 "챙겨주는 사람이 있어 행복한 것 이전에 다친 나 때문에 옆에서 챙겨주는 아내에게 너무 미안했다"라고 언급해 영락없는 사랑꾼 면모를 선보였다.

여기에 '돌싱포맨'이 두 사람의 처음 연애하던 시절 이야기를 묻던 중 "그럼, 마지막 키스는 언제냐?"고 묻자 최수종은 바로 "오늘 아침"이라고 말해 모두의 말문을 막히게 했다. 이에 탁재훈은 "한 번만 싸워주시면 안 돼요?"라고 하자 수종은 "오래 참고 견디는 게 온전한 사랑"이라고 사랑학 개론을 풀어놨다.

또한 최수종은 "솔직히 나는 우리가 리얼 관찰 예능을 할 때 100% 방송 못 나간다고 했다"며 "일상적으로 애정 표현을 한다. 아이들 앞에서도 한다"고 밝혔다. 이어 최수종이 "하희라를 보면 아직도 가슴이 뛴다"고 말하자 하희라는 "저는 설레진 않아요"라고 답해 최수종을 잠시 당황케 했다.

두 사람에게 '부부의 신' 테스트도 했는데, 첫 번째 문제부터 최수종이 정답을 맞히는 바람에 "루즈하다" "재미없다" "빈틈이 없다"며 돌싱포맨은 혀를 내둘렀다.

한편 이날 최고의 1분은 수술대에 오른 이상민이 차지했다. 보름 전부터 엉덩이종기로 고생하던 이상민을 위해 탁재훈, 김준호, 임원희는 함께 병원을 찾아 '돌싱의리'를 선보였다. 의사 선생님은 상민의 상태를 보더니 "지금은 안정이 된 상태인데, 수술은 바로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이상민은 돌싱형제들의 보호 아래 수술대 위에 올랐고 이 장면은 이날 7.1%까지 치솟아 최고의 1분을 장식했다.

다음 주에는 김영옥, 김용림, 김수미와 '돌싱포맨'의 마라맛 만남이 예고돼 더욱 기대감을 불러일으켰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