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문대통령 "AI·빅데이터 청년 일자리 보고…정부 과감한 지원해야"

"일자리 최우선 과제…휴먼 뉴딜 강화해 '사람 투자' 대폭 확대"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 | 2021-08-03 11:03 송고
문재인 대통령.(청와대 제공)2021.8.2/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3일 "소프트웨어,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등 신기술 분야가 민간 일자리의 보고(寶庫)"라며 "기업이 인력 양성을 주도하고, 정부는 과감하게 지원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강구해달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주재한 제34회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기업과 정부의 협업모델이 확산된다면 기업에는 좋은 인력, 청년들에게는 양질의 일자리가 동시에 제공되는 일거양득의 효과를 거둘 수 있을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문 대통령은 "무엇보다 국정의 최우선 과제는 당면한 위기를 하루속히 극복하는 것"이라며 "모든 부처는 코로나 상황을 조속히 진정시키는데 전력을 기울여 주기 바란다. 코로나 격차 해소와 민생 안정을 위한 추가 대책도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추진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특히 일자리 회복이 최우선 과제"라면서 "정부는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 역할을 하면서 민간 기업의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지난해 정부가 국가발전 전략으로 삼은 한국판 뉴딜의 일환으로 디지털 뉴딜, 그린 뉴딜을 강력 추진하고 있다면서 "민간 확산, 지역 확산에 더욱 속도를 높여 국민들이 일상에서 변화를 체감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새롭게 추가한 휴먼 뉴딜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노력도 강화해야 하겠다"며 "'사람투자'를 대폭 확대하고, 신속한 산업구조 재편과 공정한 전환을 위한 정부의 지원을 확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탄소중립 실현에 대해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당연한 책무이고, 우리 경제의 미래와 직결되는 과제"라며 "정부는 신재생에너지 보급 확대와 수소경제 산업 생태계 조성 등 실천 프로그램을 더욱 주도적 자세로 속도감 있게 추진해 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award@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