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독도 단디 지키자"…서예가 김동욱 日독도 침탈 항의 퍼포먼스

(경주=뉴스1) 최창호 기자 | 2021-08-02 14:10 송고 | 2021-08-02 14:44 최종수정
독도사랑예술인협회 김동욱 회장이 2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동해바다에서 日정부의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김동욱씨 제공)2021.8.2/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독도사랑예술인협회 김동욱 회장이 2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동해 바다에서 日정부의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김동욱씨 제공)2021.8.2/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독도사랑예술인협회 김동욱 회장이 2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동해바다에서 日정부의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김동욱씨 제공)2021.8.2/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독도사랑예술인협회 김동욱 회장이 2일 경북 경주시 감포읍 동해바다에서 日정부의 독도 침탈 야욕을 규탄하는 퍼포먼스를 펼치고 있다.(김동욱씨 제공)2021.8.2/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예가 김동욱씨가 2일 동해바다가 내려다보이는 경주시 감포 앞바다에서 日정부의 독도침탈 야욕 철회를 촉구하는 퍼포먼스를 펼쳤다.

독도사랑예술인협회장인 김씨는 이날 자신의 몸에 한반도 정기가 서려있는 호랑이 문양으로 바디페인팅을 하고 ‘독도에 무궁화를 피우자’ ‘독도는 독도’ ‘죽도는 없다’ ‘독도사랑’ ‘독도를 단디 지키자’ 등 직접 쓴 작품을 들고 日정부의 독도 침탈 야욕에 항의했다.

김씨는 ‘독도의 날’과 국경일에 서예퍼포먼스로 독도가 역사적으로 우리 땅임을 널리 알리고 있다. 


choi11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