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생활/문화 > 자동차생활ㆍ시승기

현대차, 불법 판스프링으로 안전울타리 만든다

비대면 업무협약…9월부터 어린이 보호구역에 설치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21-08-02 08:27 송고
사진제공=현대자동차 © 뉴스1

현대자동차가 불법 화물차 적재함 보조 지지대(판스프링)를 재활용해 어린이 보호구역의 안전한 통학 환경 조성에 나선다.

현대차는 지난달 30일 국토교통부, 경찰청, 서울시, TS한국교통안전공단과 '화물차 불법 판스프링 제거를 통한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 울타리 설치 캠페인' 협력을 위한 비대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일 밝혔다.

판스프링은 화물차 무게를 지탱하고 충격을 흡수하는 역할을 하지만 일부 화물차에 적재함 보조 지지대로 임의 설치돼 도로 위에 낙하할 경우 교통사고 발생 위험이 있다.

이번 캠페인은 도로 위 대표적인 위험요소인 판스프링 관련 사고 예방과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강화를 위해 진행한다. 정식 구조변경승인을 받지 않은 화물차 적재함 보조 지지대를 회수하고, 이를 재활용해 어린이 보호구역 안전펜스로 제작·설치한다.

안전펜스는 9월부터 서울시가 각 구청과 협의해 선정하는 어린이 보호구역에 설치될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대차는 3일부터 10월31일까지 판스프링 회수 프로그램을 국토교통부, 경찰청, 서울시, TS한국교통안전공단과 합동으로 운영한다.

상용차 전용 블루핸즈(전국 50개소)를 방문해 캠페인 참여를 신청하는 선착순 300명의 화물차주에게 판스프링 제거 비용 및 주유상품권(10만원)을 지원한다. 참여 신청이 가능한 블루핸즈는 상용고객센터나 '현대 트럭&버스' 카카오 플러스를 통해 안내받을 수 있다. 차종 및 제조사 상관없이 신청할 수 있다.

현대차는 이번 캠페인이 화물차 운전자들의 적재물 안전관리 인식을 개선하고, 화물차에 대한 막연한 두려움과 부정적 인식을 해소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 관계자는 "작은 실천으로 도로 위 안전을 위협하던 판스프링이 아이들을 지키는 보호장치로 완전히 탈바꿈할 수 있다"며 "교통안전 문화를 개선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asd12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