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日 자국 금메달 방송 대형사고…"한국 박상영 선수가 왜 나와"

단체전 사진에 박상영 사진 사용…국내외 커뮤니티서 큰 화제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2021-08-01 13:36 송고 | 2021-08-02 09:36 최종수정
일본 방송에서 자국의 금메달 소식을 전하며 한국의 박상영 선수(왼쪽)의 사진을 사용했다. (후지TV 방송화면 갈무리) © 뉴스1

일본 후지TV가 30일 자국의 금메달 소식을 전하는 과정에서 한국의 박상영 선수 사진을 사용하는 대형 사고를 저질렀다.

이날 후지TV는 2020도쿄올림픽 펜싱 에페 남자 단체전에서 자국 대표팀이 금메달을 딴 소식을 전했다.

스튜디오 배경에는 펜싱 에페 남자 단체전에 출전한 4명의 선수 사진이 등장했는데, 그중 한 명이 한국의 박상영(26·울산시청) 선수였다.

특히 박상영 선수 유니폼(제복)에는 'KOREA'라는 글자도 선명하게 적혀있었다.

해당 영상과 사진이 국내외 온라인 커뮤니티에 공유되면서 큰 화제를 모았다.

일본 내에서는 "국제적인 수치다", "정말 민망하다", "올림픽을 주최하면서 방송 하나 제대로 못 만드냐"며 질타를 이어갔다.

반면 국내에서는 "박상영이 왜 거기서 나와", "알고 보니 담당자가 한국 팬"이라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한국 남자 에페 대표팀(박상영·권영준·송재호·마세건)은 준결승전에서 일본에 패했지만, 3~4위 전에서 중국을 이겨 동메달을 목에 걸다.


sy15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