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김수민 전 아나운서 "익명의 괴물들이 득달같이…양궁 파이팅"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21-07-30 17:54 송고
김수민 아나운서 /SBS 동물농장 제공 © 뉴스1

김수민 전 SBS 아나운서가 국가대표 양궁 선수들을 응원하는 글을 올렸다.

김수민 전 아나운서는 30일 "세상이 한 번 거꾸로 뒤집히더니 마주칠 필요 없던 익명의 괴물들이 득달같이 달려들어 입밖으로 쓰레기를 뱉는다, 제멋대로 색안경에 사람을 가둔다"며 장문의 글을 올렸다.

이어 김 전 아나운서는 "어른의 눈으로 시덥지 않은 조언을 하고 잘못한 게 없는데 조심하라고 한다, 자기들끼리 일을 키우고 저들끼리 끝낸다"며 "내 모습과 무관한 응원도 부담스럽다, 정치적인 프레임은 더욱"이라며 "가만히 부디 가만히, 성희롱은 고사하고 욕으로 시작해서 욕으로 끝났던 수많은 익명의 메시지들, 당신은 모른다 겪어보지 않았다면"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런 말들이 세상의 일부라는 게 끔찍하지만 그럼에도 우리는 이겨낼 수 있다, 응원할거니까 서로, 양궁 파이팅"이라고 덧붙였다.

김 전 아나운서의 이 같은 글은 '악플' 및 최근 벌어진 양궁 여자국가대표 안산의 쇼트커트에 대한 황당한 공격에 대해 자신의 심경 등을 밝힌 것으로 보인다. 

1997년생인 김수민 아나운서는 한국예술종합학교 재학 중인 2018년 공채 아나운서로 SBS에 입사했다. 당시 SBS 역대 최연소 아나운서로도 화제를 모았던 그는 지난달 30일 SBS를 퇴사했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