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동치미' 측 "박수홍 결혼축하 단체사진, 마스크 미착용 머리 숙여 사과"

[공식입장]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7-30 16:52 송고 | 2021-07-30 17:43 최종수정
최은경 인스타그램 © 뉴스1

MBN '속풀이쇼 동치미' 측이 MC 박수홍의 결혼 축하 단체 사진에서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논란에 대해 해명했다. 

MBN 관계자는 30일 뉴스1에 "'동치미' 출연진 단체 사진과 관련해 많은 분께 심려를 끼쳐드린 점 머리 숙여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이날 녹화는 방통위 권고사항에 따라 자가진단키트로 전원 검사를 마쳤으며, 자가검진키트 결과 전원 음성이 나온 것을 확인한 뒤 녹화를 시작했다"며 "또한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철저한 방역지침 준수 하에 녹화를 진행됐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다만 출연진이 녹화를 위해 분장을 수정한 직후 잠시 마스크를 벗고 기념사진을 촬영하는 실수를 범했다"며 "결과적으로 방역지침을 철저하게 지키지 못해 많은 분들께 걱정과 심려를 끼쳤다"고 밝혔다. 

또한 "코로나19 4차 유행이 본격화된 상황에서 더욱 세심하게 주의를 기울이지 못한 점 다시 한번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이에 당일 출연자와 제작진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하겠다"면서 "특히 앞으로는 한순간의 부주의도 발생하지 않는 안전한 촬영 현장이 되도록 방역 지침을 더욱 철저하게 지키도록 하겠다"는 각오도 전했다. 

앞서 지난 29일 '속풀이쇼 동치미' 제작진과 출연진은 박수홍의 결혼을 축하했다. 그 가운데 MC인 최은경이 개인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사진이 문제가 됐다. '동치미' 출연진이 마스크를 벗고 기념 촬영을 했기 때문. 

이후 이들이 방역 수칙을 어겼다는 논란이 불거졌고, 누리꾼들은 박수홍의 결혼 축하 파티는 사적 모임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현재 최은경의 게시물은 삭제된 상태다. 이에 MBN 측은 자가진단키트로 전원 검사를 실시하며 촬영을 진행해왔으나 기념 사진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점에 대해 사과하게 됐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