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편스토랑' 류진 아들 찬호, 정시아도 사윗감 탐낸 훈훈+듬직 오빠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1-07-30 15:32 송고
KBS 2TV © 뉴스1
'편스토랑' 류진 아들 찬호가 엄마들의 마음을 사로잡는다.

30일 방송되는 KBS 2TV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기태영이 이웃사촌인 배우 류진의 둘째 아들 찬호를 집으로 초대한다. 아빠를 닮아 훈훈한 외모는 물론, 기태영 둘째 딸 로린이와 다정하게 놀아주는 찬호의 듬직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흐뭇함을 자아낼 전망이다.

이날 공개된 VCR 속 기태영은 찬호가 집에 오자 본격적으로 요리에 몰두했다. 찬호가 로린이와 놀아준 덕분에 여유가 생긴 것. 찬호는 기태영에게 "로린이는 평소에 뭐하고 놀아요?"라고 묻더니, 곧바로 로린이가 좋아하는 블록 놀이를 시작했다. 이외에도 로린이를 위해 피아노를 쳐주는가 하면, 놀다가 넘어져 놀란 로린이를 안아주며 달래는 등 기프로 기태영급 육아 스킬을 발휘했다고.

찬호는 '요리 천재' 면모도 보여줬다. 평소 요리에 관심이 많은 찬호는 앞서 '편스토랑'에 출연, 이경규와 함께 메뉴 연구에 참여하기도. 이날도 찬호는 로희, 로린 '로로 자매'를 위해 직접 특별한 수박화채를 만들어줬다. 평범한 수박화채가 아니라 마치 화산이 폭발하는 것 같은 깜짝 놀랄 비주얼의 수박화채로 놀라움을 자아냈다. 로린이는 찬호가 준비한 수박화채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이날 로린이는 육아, 요리까지 잘하는 만렙 찬호랑 함께 놀며 "오빠 좋아해"라고 깜짝 고백까지 해 로린이의 귀여움에 '편스토랑' 식구들 모두 "귀여워"를 연발했다고.

그런데 이 와중에 이 같은 찬호의 매력에 빠진 것은 로린이만이 아니었다. 찬호의 매력이 '편스토랑' 스튜디오에 있는 엄마들인 오윤아와 정시아의 마음까지 사로잡은 것. 특히 엄마를 꼭 닮은 외모의 귀여운 딸 서우를 둔 정시아는 찬호의 착하고 다정한 모습을 보며 "찬호 탐난다" "(시아와) 딱 세 살 차이"라고 해 웃음을 줬다.

과연 찬호의 어떤 매력이 엄마 오윤아, 정시아의 마음을 사로잡았을까. 찬호가 좋은 로린이는 찬호와 어떤 즐거운 시간을 보냈을까. 찬호가 만든 폭발하는 수박화채의 정체는 무엇일까. 이는 평소보다 10분 빠른 이날 오후 9시30분 방송되는 '편스토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