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성인용품점 강도 침입하자 45㎝ '그것'으로 물리친 점원[영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1-07-29 13:43 송고
러시아의 한 성인용품점에 무장강도가 침입했으나, 점원의 용감한 대처로 가게는 아무런 피해를 입지 않았다. (틱톡 갈무리) © 뉴스1

러시아의 한 성인용품점을 털려던 무장강도가 오히려 점원이 휘두른 성인용품에 맞고 도망갔다.

지난 27일 영국 매체 데일리메일은 지난 24일 러시아 케메로보주 노보쿠즈네츠크시의 한 성인용품에서 발생한 강도 사건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늦은 시간까지 근무하던 성인용품점 여성 직원은 모자와 마스크를 착용한 남성이 계산대로 오자 아무 의심을 하지 않았다.

그러나 이 남성은 작은 칼을 소지한 채 돈을 요구하며 점원을 위협했다. 이에 점원은 돈을 꺼내는 척하면서 계산대에 놓인 성인용품을 집어 들고 강도를 때리기 시작했다.

길이 18인치(약 45㎝)의 고무로 된 성인용품으로 머리를 수차례 맞은 강도가 황급히 도망치자 점원은 그 뒤를 쫓았다.

강도가 문으로 달려가는 와중에도 점원은 성인용품을 휘둘렀다. 점원은 문밖으로 도망친 강도의 등을 가격한 뒤에야 바닥에 떨어진 성인용품들을 주워 정리에 나섰다.

다행히 점원은 전혀 다치지 않았으며, 돈도 빼앗기지 않았다고 매체는 전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